> 스포츠 > 해외야구
최지만, 탬파베이와 연봉 320만 달러에 합의
이은숙 기자  |  noasfa0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2.02  10:35: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최지만 (사진=탬파베이 레이스)

메이저리그(MLB)에서 뛰는 한국인 내야수 최지만(30)이 2022시즌 연봉 320만달러(약 38억원)에 탬파베이 레이스와 합의했다.

최지만은 팀당 60경기를 치른 2020시즌 42경기에 출전해 타율 0.230 3홈런 16타점의 성적을 낸 최지만은 구단과 연봉 협상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연봉조정을 신청했다.

최지만은 245만달러를 원했고, 구단은 185만달러를 제시했고 MLB 연봉조정위원회는 최지만의 손을 들어줬다.

최지만은 정상적으로 162경기를 치른 올해 무릎과 햄스트링 부상 여파로 83경기 출전에 성적도 타율 0.229 11홈런 45타점으로 기대에 미치지 못한 성적을 보였다.

그는 올 시즌 부상과 부진에 시달리며 입지는 흔들렸고 현지 언론들은 트레이드 가능성도 제기했다. 스몰마켓 구단인 탬파베이가 몸값이 오른 최지만을 내보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지만 최지만과 탬파베이는 지난해보다 75만달러 오른 금액에 연봉 합의를 이뤘다.

최지만의 내년 연봉은 MLB 이적 소식을 주로 다루는 MLB 트레이드루머스가 예상한 350만달러에는 다소 미치지 못하는 금액이다.

2016년 LA 에인절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한 최지만은 뉴욕 양키스, 밀워키 브루어스를 거쳐 2018년 트레이드를 통해 탬파베이 유니폼을 입은 뒤 풀타임 메이저리거로 자리를 잡았다. 그는 메이저리그 통산 373경기에 출전해 타율 0.241 50홈런 173타점을 기록 중이다.

최지만은 2021시즌을 마친 뒤 지난달 2일 귀국하여 국내에 머무르고 있다.
 

이은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  미디어총괄전무 : 김삼용
영상본부장 : 최상기  |  편집이사 : 김유경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김영생 변호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2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