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엑소때문에 딸 죽인 아버지.. "부모보다 엑소야" 우발적 살인?
강지현 기자  |  news1@ikorea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6.13  15:53: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데일리 강지현 기자]

한국과 중국에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있는 SM 엔터테인먼트 소속 아이돌 '엑소'(EXO)에 빠진 딸을 살해한 아버지가 징역을 선고받았다. 

중국 법원은 엑소에 빠져 공부를 안하는 자신의 딸을 살해한 아버지에게 징역 12년형을 선고했다. 다수의 중국매체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시 제2중급인민법원은 12일 오전 열린 재판에서 리진취안(李進全)에게 고의살해죄를 적용해 이 같이 판결했다. 법원에 따르면 올해 41세 광시(广西)성 출신 리 씨는 1998년 베이징에 이주해 온 후 중학교 2학년 된 딸이 한국 아이돌그룹 엑소에 빠져 저녁에 인터넷을 하느라 잠을 자지 않고 숙제도 안해 자주 다퉈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당일인 지난해 11월 8일 오전 8시, 리 씨는 딸의 행동을 더이상 두고 볼 수 없어 엄하게 훈계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말다툼 하던 중 딸이 "내가 부모를 사랑하는 것보다 연예인을 사랑하는 게 더 중요하다"는 말을 내뱉었다. 순간 격분한 리 씨는 우발적으로 집에 있던 흉기로 딸을 찌르고, 자신도 손목을 그어 자살을 시도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도착했을 때 딸은 이미 사망했고, 리 씨는 병원으로 이송돼 목숨을 건졌다. 한편 리 씨는 재판에서 자신의 모든 잘못을 인정하고 눈물을 흘리는 등 뉘우치는 모습을 보였고 법원은 반성하는 태도를 감안해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