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TV방송
‘경이로운 소문’ 유준상, 괴력 소유자 캐릭터 위해 체지방 3% 열정
정다미 기자  |  dami307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0.21  18:29: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OCN ‘경이로운 소문’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배우 유준상이 연기 인생 25년 중 가장 파격적인 캐릭터로 시청자들과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

21일 OCN 새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감독 유선동/작가 여지나/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네오엔터테인먼트)’ 측이 카운터 최강의 괴력 소유자 ‘가모탁’ 역 유준상의 스틸을 공개했다.

OCN 하반기 기대작 ‘경이로운 소문’은 악귀 사냥꾼 ‘카운터’들이 국숫집 직원으로 위장해 지상의 악귀들을 물리치는 통쾌하고 땀내 나는 악귀타파 히어로물이다. 탄탄한 연출력의 유선동 감독과 세심한 필력의 여지나 작가가 구현할 저승과 이승, 악귀와 사낭꾼을 다룬 신선한 판타지 세계관이 벌써부터 초미의 관심을 모은다.

특히 별점 만점과 6,500만 조회수 돌파하며 레전드 ‘인생 웹툰’으로 호평받고 있는 동명의 다음 웹툰을 원작으로 해, 영원불멸의 삶을 위해 지구로 내려온 사후세계의 악한 영혼과 괴력, 사이코메트리, 치유 등 각기 다른 경이로운 능력으로 그들을 잡는 카운터들의 이야기가 다이내믹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활력을 불어넣는 기폭제로서 활약할 유준상은 월등한 피지컬과 누구도 이기지 못한 힘을 가진 스트롱맨으로 재치와 말빨을 겸비한 경력 7년차 카운터 ‘가모탁’ 역을 맡았다. 드라마와 영화 등 다양한 작품에서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유준상이 ‘경이로운 소문’과 만나 배우 25년 차 연기 활동 중 가장 파격적인 캐릭터로 변신한다.

‘경이로운 소문’ 측은 유준상이 구릿빛 명품 근육질 몸매를 과감히 드러낸 ‘가모탁 첫 변신’ 현장을 공개하며 시선을 강탈한다. 극 중 가모탁이 미세한 근육 하나하나 경이로움의 극치를 보여주는 상황. 카운터 최강의 괴력 소유자답게 태평양처럼 떡 벌어진 어깨와 빨래판 복근, 탄탄한 가슴 등 체지방 3%에 빛나는 근육으로 범접 불가한 포스를 내뿜어 보는 이의 감탄을 부른다.

특히 유준상이 얼마나 많은 운동을 했을지 가늠하기 힘들 만큼 그가 흘린 구슬땀이 고스란히 담긴 등 전체에 퍼져있는 나비 등 근육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더욱이 유준상은 ‘경이로운 소문’에 캐스팅된 직후부터 액션스쿨에 다니는 등 다이내믹한 액션 소화와 캐릭터 싱크로율 100%를 위해 노력을 기울였고, 그의 피 땀 눈물에 스태프들은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는 후문이다.

OCN ‘경이로운 소문’ 제작진은 “가모탁이 되기 위한 유준상의 노력과 열정이 제작진마저 감탄하게 했다”고 운을 뗀 뒤 “유준상의 25년 연기 공력을 바탕으로 한 무르익은 연기가 극 중 가모탁을 통해 빛을 발할 것이다. 가모탁 캐릭터로 새로운 배우 필모를 경신할 유준상의 행보를 기대해달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유준상표 성난 등 근육을 확인할 수 있는 OCN 새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은 OCN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 후속으로 오는 11월 첫 방송된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한결 (이오영 대표 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