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뉴스 > 월드핫뉴스
타이완 린초이(林秋宜)puerh 밀크tea 신개발, 대중건강 공유
서태평양통신=김 훈 기자  |  yjb08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27  19:33: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타이완 린초이(林秋宜)puerh 밀크 tea 신개발, 대중건강 공유

   
타이완 SANN TOU CAFÉ(香投咖啡)창시자 린초이(林秋宜)

 

[서태평양통신=金勲 기자] 린초이(林秋宜)는 최고의 재료를 선택, 건강과 맛을 지키기 위해 타협하지 않는 원칙으로 고객의 신뢰을 얻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익을 위해 제품비용을 줄이는것을 선택,사업을 하지만 린초이(林秋宜)는 "나는 원료 선택을 중시하여 동업계에서 손해보는 비즈니스를 한다 고 미치광이라고 한다"라고 말했다.

원칙을 준수하는 차의 최고 전문가로  맛, 냄새 개발과 강사인 린초이(林秋宜)는 지속적으로 음식 재료를 탐구하고있다. 그는 "업계에서 20년넘게 논리적이고 깊이있게 연구하고 먼저 재료를 분석한 다음 논리를 형성, 맛과 후각에 대한 독특한 전문지식을 완성 한다.”고 말했다.

린초이(林秋宜)는 끊임없이 새로운것을 시도하고 계절에 따라 조정을 하며 개발을 한다. 이러한 작업의 세부사항은 타인이 모방 할수없고 고객에게 보이지 않지만 고객의 신뢰감을 쌓았다.

   
수시로 제품을 검사하는 린초이(林秋宜)

커피 전문가로서 차(茶)의 인연을 갖고있는 열정과 이상주의자인 린초이(林秋宜)는 커피의 수많은 전문 인증을 획득 커피 국제대회심사 위원을 역임한 커피 전문가다. 린초이(林秋宜)는 "커피, 와인, 차가 자신의 운명"이라고 말했다. puerh tea(普洱茶) 신 개발의 시작은 우연히 50 ~60년된 puerh tea(普洱茶)한 묶음을 얻은 후 레드 와인의 향과 상큼한 식감, 그 차를마시고 충격을 받아 puerh 밀크 tea(普洱奶茶)신 개발에 들어갔다.

린초이(林秋宜)는 "신선한 밀크는 차의 쓴맛을 줄일수 있다. 지금 많은 고객들이 차와 밀크를 혼합한 밀크티를 좋아한다. 그러나 비용 절감을 고려 일반적으로 시판되는 밀크티는 좋은 원료, 특히 고급 차를 사용하지 않는다. 신 개발 puerh 밀크 tea(普洱奶茶)는 마신후 차의 향기가 천천히 입안에 퍼지며 처음 신선한 우유의 향기를 느끼고 그후 차 맛으로 한번 마신분들 은절대잊지 못한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타 밀크 차는 보통 차 10g만 사용하여 밀크 티를 만든다. 그러나 린초이(林秋宜)의 신 상품은 고품질의 신선한 우유와 고가격의 puerhtea(普洱茶) 50g의 차를 사용하여 만들었다.

린초이(林秋宜)는 "차는 인간과 같다. 삶의 노련한 경험을 한 60세는 인간의 가장 절정기라고 할 수있다. 오랜된 차 역시 마찬가지다. 신개발 상품은 중금속 무공해 테스트를 거친차를 사용하여 당뇨병 환자에게 유익하다. 건강에 좋은 밀크티를 즐겨보세요"라고  말했다.

   
농약잔류물이 없는오래된puerh tea(普洱茶)와신선한밀크를 혼합한 puerh 밀크 tea(普洱奶茶)

취재: 金勲 기자

 

서태평양통신=김 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