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토트넘 손흥민, 복귀 후 첫 공격P 올려...토트넘 5경기 만에 '승리'
박노충 기자  |  gvkorea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24  12:08:3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손흥민(오른쪽)이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2019~2020 EPL 31라운드에서 상대 선수와 공을 다투고 있다.

[코리아데일리=박노충 기자]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손흥민(토트넘)이 비디오 판독(VAR)으로 10호골(리그)을 놓쳤지만 도움으로 부상 복귀 후 첫 공격포인트를 올리며 토트넘이 5경기 만에 승리하는데 일조했다.

손흥민은 24일 오전 4시1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2019~2020 EPL 31라운드에서 선발로 나서 86분 동안 1도움을 올리며 토트넘의 2-0 승리에 기여했다. 멀티골을 터뜨렸던 지난 2월16일 아스톤 빌라전 이후 4개월여 만에 기록한 공격포인트다.

이 경기에서 오른팔 골절상을 입은 손흥민은 수술대에 올랐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리그 중단으로 시즌을 이어가게 됐다. 이후 재활과 기초군사훈련까지 마쳤다.

토트넘의 재개 후 첫 경기였던 지난 20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에서 복귀해 풀타임을 뛰었다. 경기 최우수선수인 '맨오브더매치(MOM)'에 선정됐다.

이날 손흥민은 4-2-3-1 전형에서 왼쪽 측면으로 출전해 해리 케인, 루카스 모우라, 델리 알리와 공격 라인을 형성했다. 맨유전처럼 적극적인 돌파와 슈팅으로 활기찬 모습을 보였다. 전방 압박도 돋보였다.

VAR을 통해 오프사이드로 노골 판정을 받았지만 전반 막판에 웨스트햄의 골네트를 가른 장면이 인상적이었다. 또 후반 37분 케인의 쐐기골을 돕는 패스로 도움을 올렸다.

이번 시즌 리그에서 8번째 도움(9골), 시즌 10번째 도움(16골)이다. 8위였던 토트넘(12승9무10패 승점 45)은 아스톤 빌라전 이후 5경기 만에 승리를 신고하며 7위로 올라섰다. 최근 4경기에서 2무2패로 저조했다.

이로써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출전권 획득의 마지노선에 있는 4위 첼시(승점 51)와 승점 차를 6으로 좁혔다. 첼시는 한 경기를 덜 치렀다.

승리가 절실한 토트넘은 초반부터 파상공세를 펼쳤다. 웨스트햄은 수비 중심적인 운영을 펼쳤다.

전반 22분 모우라의 기습적인 중거리슛으로 웨스트햄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지만 토트넘의 공격은 수월하지 못했다.

전반 막판 진한 아쉬움이 남았다. 손흥민이 전반 종료 직전인 45분 호쾌한 오른발슛으로 웨스트햄의 골망을 흔들었다. 지오바니 로 셀소의 패스를 잡아 낮게 깔아서 찼다.

그러나 VAR 끝에 오프사이드로 노골 선언을 받았다. 로 셀소의 패스가 시작된 순간 손흥민의 왼발이 상대보다 조금 앞에 있었다.

토트넘은 점유율에서 69.5%-30.5%로 압도했으나 밀집수비를 뚫지 못해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후반 14분 역습 기회도 아쉬웠다. 손흥민이 하프라인을 넘어 왼쪽 측면으로 쇄도하던 로 셀소에게 찔러줬고, 로 셀소는 다시 페널티박스로 쇄도하던 케인에게 연결했다.

케인은 수비수를 붙이고 논스톱 왼발슛을 때렸지만 오른쪽 골포스트를 살짝 벗어났다.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크게 아쉬워했다.

토트넘에 행운이 찾아왔다. 후반 18분 코너킥 세트피스에서 웨스트햄의 수비수 토마스 수첵의 자책골로 주도권을 잡았다.

손흥민과 케인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후반 37분 역습 기회에서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케인이 침착하게 두 번째 골로 연결했다. 무리뉴 감독은 체력 안배 차원에서 후반 41분 손흥민을 빼고 해리 윙크스를 투입했다.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손흥민(오른쪽)이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2019~2020 EPL 31라운드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골라인을 통과했지만 비디오 판독(VAR)에서 오프사이드로 나타나 노골 선언을 받았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