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TV방송
‘녹두전’ 김소현, 몸치·음치·박치 기생 연습생 동동주 싱크로율 100%
정다미 기자  |  dami307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4  10:48: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H, 몬스터유니온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배우 김소현이 까칠하고 시크한 매력을 장착한 기생 연습생으로 또 한 번 인생 캐릭터를 노린다.

4일 KBS2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연출 김동휘/극본 임예진, 백소연/제작 (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H, 몬스터유니온)’ 측이 과부촌 단발요정 동동주로 변신한 김소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 웹툰 ‘녹두전(글/그림 혜진양)’을 원작으로 한 ‘조선로코-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 분)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김소현 분)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 각자의 비밀을 품고 과부촌에 입성한 여장남자 전녹두와 예비 기생 동동주의 기상천외한 로맨스가 색다른 청춘 사극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공개된 스틸 속 김소현은 만화를 찢고 나온 완벽 싱크로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동동주는 몸치, 음치, 박치 3無를 갖춘 까칠한 만년 기생 연습생이다. 공구만 있으면 무엇이든 뚝딱 만들어내는 과부촌의 ‘금손’이자, 불의를 참지 못하는 조선 제일의 사이다 입담을 가졌다. 제 손으로 머리까지 싹둑 자를 만큼 강단 있는 ‘동주’를 그려낼 김소현의 연기 변신에 기대가 쏠린다.

고운 한복에 언밸런스한 단발머리로 동동주로 완벽하게 녹아든 김소현은 반짝반짝 빛나는 눈빛으로 불의를 참지 못하고 옳지 않은 것은 아니라고 말할 수 있는 확고한 신념과 강단을 지닌 동주의 매력을 고스란히 전달했다. 조선시대에 흔치 않은 단발머리에 주변의 어린 동기들보다 머리 하나는 껑충 큰 최고령 예비 기생 동주의 이야기가 벌써부터 호기심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웃음기를 지운 세상 까칠하고 시크한 분위기에도 숨길 수 없는 꽃비주얼이 시선을 강탈한다. 또 다른 사진 속 춤 연습에 매진하는 동주의 모습도 흥미를 유발한다.

김소현은 “동주는 목표를 위해 오로지 앞만 보고 살아간다. 무뚝뚝하고 서툴기도 하지만 누가 뭐라 하든 아랑곳하지 않는 뻔뻔함이 사랑스러운 인물이다. 어떤 일이든 거침없이 직진하지만 내면은 한없이 따뜻하고 부끄러움도 많다. 감정을 좀처럼 드러내지 않는 동주이기에, 진짜 동주의 속마음이 무엇일지를 생각하며 연기하고 있다”며 “답답한 마음이 시원하게 풀릴 수 있는, 보고 있으면 행복하고 즐거운 드라마로 찾아뵐 테니 ‘조선로코-녹두전’ 많이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조선로코-녹두전’ 제작진은 “상상 속 이미지를 완벽하게 구현해낸 김소현의 ‘동동주’는 설명이 필요 없다. 김소현이 자신만의 매력을 덧입혀 탄생시킬 사랑스럽고 거침없는 ‘동주’를 기대해 달라”며 “장동윤과의 독보적 커플 케미 역시 기대 이상의 설렘과 재미를 더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소현이 사극 인생 캐릭터를 새로 쓸 ‘녹두전’은 오는 30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녹두전’은 국내 최대 동영상서비스 플랫폼 ‘웨이브(WAVVE)’의 지원을 받아 제작된 최초의 드라마로 KBS2와 웨이브에서 밤 10시 동시 방송된다.

한편, ‘조선로코-녹두전’은 ‘쌈, 마이웨이’, ‘장사의 신-객주2015’ 등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동휘 감독과 시청자들의 가슴에 여운을 남긴 KBS 드라마 스페셜 ‘우리가 계절이라면’을 비롯해 ‘구르미 그린 달빛’, ‘후아유-학교2015’등을 집필한 임예진 작가, ‘강덕순 애정 변천사’의 백소연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