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TV방송
‘녹두꽃’, 첫 방송 D-1 “조정석-윤시윤 활약 기대”
정다미 기자  |  dami307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5  16:12: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SBS 금토드라마 ‘녹두꽃’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드라마 ‘녹두꽃’이 첫 방송을 하루 앞두고 역대급 대작 탄생을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26일 밤 10시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연출 신경수)이 첫 방송된다.

인기리에 막을 내린 ‘열혈사제’ 후속작인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을 본격적으로 그린 민중역사극이다.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로 출연하는 배우 조정석-윤시윤의 열연과 작품성, 메시지 등 모든 면에서 ‘역대급 대작’의 탄생을 예고했다.

같은 아버지에게서 태어났지만 시대의 아픔 속에서 전혀 다른 삶을 살아야 했던 이복형제 조정석(백이강 역), 윤시윤(백이현 역)이 그려낼 처절한 형제의 운명과 삶에 뜨거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첫 방송을 하루 앞둔 25일 공개된 사진 속 조정석과 윤시윤의 의미심장하고 뭉클한 모습이 첫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늦은 밤 단둘이 마주서 있는데 옷차림만 봐도 두 사람이 다른 상황에 처해 있음을 알 수 있다.

백가(박혁권 분)의 정실부인이 낳은 윤시윤은 동생임에도 말끔한 도포 차림에 갓까지 쓰고 있다. 반면 백가가 정실부인의 시녀를 겁탈해 태어난 얼자 조정석은 형임에도 불구하고 허름한 옷을 입고 있어 1894년 이 땅을 지배하던 계급사회의 단면을 볼 수 있다.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것은 서로를 바라보는 형제의 눈빛이다. 신분이라는 굴레 때문에 형제지만 마냥 가까워질 수 없는 두 사람이 서로를 안타까움과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보며 많은 말을 하지 않아도 알 수 있는, 하지만 겉으로 드러낼 수 없는 형제의 마음이 오롯이 느껴진다.

특히 해당 장면이 앞서 티저에서 공개된 장면이라 더욱 궁금증을 유발한다. 어둠 속에서 조심스럽게 동생 윤시윤 눈물을 닦아주는 조정석 모습이 묵직한 울림을 선사했다.

조정석은 인터뷰를 통해 해당 장면이 극중 인물 감정에 깊이 몰입해 했던 애드리브임을 밝혀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녹두꽃’ 제작진은 “조정석 윤시윤은 우리 드라마를 이끌어갈 주인공이다. 두 배우가 연기하는 이복형제는 125년 전 이 땅을 잠식한 좌절과 아픔, 그 안에서 고통 받는 사람들의 상황을 처절하게 보여준다. 깊이 있는 연기력과 호흡까지 자랑하는 두 배우의 활약에, 이들이 첫 회부터 선사할 묵직한 울림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