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인물/SNS
故 고미영 대장, 여성 세계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도전했지만..
이은경 기자  |  elaine9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3  23:43: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김창호 대장 사고 소식에 故 고미영 대장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여성으로선 세계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도전한 故 고미영 대장도 히말랴야에서 생을 마감했다.

故 고미영 대장은 스포츠클라이밍의 1인자로 활약하다가 2006년부터 히말라야 8,000m급 고봉을 등정하기 시작하여 11좌를 등정한 여류 등반가이다. 2009년 히말라야 8,000m 이상 급 총 11좌에 올랐다. 하지만 12번째 봉우리인 낭가파르밧에 도전해 정상 등반에는 성공했으나, 하산 도중 실족하여 사망했다.

1991년 스포츠클라이밍에 입문했다. 1995~2003년 전국등반경기대회 9연패, 1997~2003년 아시안챔피언십 6회우승 등의 기록을 세웠다. 1997년부터 공무원을 그만두고 전문 산악인으로 활동했으며, 2005년 파키스탄의 드리피카 산 등정을 계기로 고산 등반가로 진로를 바꿨다.

2007년 히말라야 최고봉 에베레스트와 브로드피크, 시샤팡마 봉에 올라 여성 등반가 최초로 한 해 3개봉 등정에 성공했다. 2008년에는 아시아 최고봉 에베레스트 등정을 포함해 3대륙 최고봉 등정에 성공했다. 2009년에는 세계 최초로 한 시즌 8,000m 3개봉 연속 등정에도 성공했다.

한편 한국 산악계는 히말라야 14좌 완등 6명으로 아시아에서 가장 많지만, 히말라야에서 산화한 산악인들도 90여 명에 이흔다.

이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  고문변호사:백성근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8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