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TV방송
고속버스 칼부림, 칼 휘두른 이유? "식욕억제제 먹고 망상·환각"
박태현 기자  |  soyyyyyy@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3  22:26: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출처=SBS '궁금한 이야기 Y' 방송화면 캡쳐

[코리아데일리=박태현 기자]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 지난 1일 벌어진 ‘고속버스 칼부림 사건’을 재조명했다.

13일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고속버스 칼부림 사건 관계자들을 찾아 당시 상황을 조사했다.

같은 버스에 타고 있었던 승객 A 씨는 칼에 찔린 피해자가 “아들이 하나 있어서 꼭 살아야 한다”고 말했다고 진술했다.

가해자 B 씨는 가방 안에 세 자루의 칼을 소지하고 있었는데, A 씨를 칼로 찌른 이유에 대해 묻자 “누군가를 찌를 생각으로 집으로 나섰고, 버스에서 나와 가장 가까운 사람을 찔렀다”고 답했다.

제작진은 B 씨의 가족을 찾아갔고, B 씨의 아버지는 “살 빼는 약을 먹은 후 폭력적으로 변했다”고 말했다.

전문가는 식욕억제제 성분이 다량 투여되면 망상이나 환각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범죄 심리 전문가는 B 씨가 정상적인 자아와 비정상적인 자아가 치열하게 싸웠을 것이라고 설명하며, 그랬기 때문에 모텔 방에서 며칠 째 머무르며 주저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제호 코리아데일리
사장:박인환  |  발행인 겸 편집인:김양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써밋(대표변호사 박장수)
발행소 : 코리아데일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Copyright © 2018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