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프로바이오틱스, 부작용 항의하자 '명현반응'이니 더 먹어라.. "결국 죽음으로"
이은경 기자  |  elaine9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1  13:39: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사진. 노컷뉴스/ 사망 전 정모(56)씨의 종아리 부분 사진을 남편이 들어보이고 있다.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프로바이오틱스가 화제다.

11일 ’김현정의 뉴스쇼‘ 훅뉴스 코너에서 프로바이오틱스를 먹고 숨진 주부의 사연이 방송됐다.

방송에 따르면 충남 서천에 사는 50대 주부 정모씨가 숨진 건 한달 전인 지난달 10일. 평소 사회생활도 활발하던 이 주부에게 건강 이상이 온 건 숨지기 20일 전쯤이었다.

그때 핵산과 프로바이오틱스를 섞은 분말 제품을 소개받아 먹기 시작했는데 열흘쯤 지나 설사와 수포 증상이 나타나더니 결국 패혈증으로 목숨을 잃었다는 것.

핵산은 노화를 늦추는 데, 프로바이오틱스는 장 건강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최근 인기가 높다. 특히 프로바이오틱스는 지난해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조사 결과, 홍삼에 이어 가장 많은 소비자가 선택한 건강기능식품에 오르기도 했다.

정모씨의 남편이 부작용에 대해 항의하자 제품 판매업자들은 ’명현반응‘이라며 2g들이 낱개 제품을 하루 10포 이상이라도 더 먹으라 했다고.

한편 프로바이오틱스의 부작용 중 하나가 패혈증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지난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건강기능식품 이상사례 신고센터'에 접수된 프로바이오틱스 이상사례는 모두 652건이나 됐다. 특히 설사나 변비, 복통과 두드러기 등의 증상을 호소하는 사례가 많았다.

이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제호 코리아데일리
사장:박인환  |  발행인 겸 편집인:김양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  고문변호사 : 백성근 변호사 (경남 창원 소재 백성근 변호사 사무소)
발행소 : 코리아데일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Copyright © 2018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