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T/통신 > IT일반
톈궁 1호, 우리나라엔 안떨어져...우주쓰레기로 결국 소멸
김지희 기자  |  jinny_71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02  11:14: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JTBC 뉴스 방송캡쳐

[코리아데일리=김지희 기자] 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공식발표에 따르면 중국 우주정거장 ‘톈궁 1호’가 우리나라에 추락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과기부는 톈궁 1호는 한국 시간으로 오전 9시 10분에서 10시 10분 사이 남대서양에 추락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도 중국 우주정거장 ‘톈궁(天宮) 1호’가 오전 8시 15분(현지시간, 한국시간 오전 9시 15분)쯤 지구 대기권에 진입해 파편 대부분이 소멸했다고 밝혔다.

중국 유인우주선 공정판공실(CMSEO)은 베이징우주비행통제센터와 유관 기구의 분석 결과 톈궁 1호가 이날 이미 대기권에 진입했으며 낙하 지점은 남태평양 중부 지역이라고 전했다.이어 대부분의 우주정거장 파편은 대기권 진입 과정에서 소멸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간 CMSEO는 톈궁 1호가 조만간 추락할 것으로 알려지자 지난달 14일부터 주(周) 단위로 보고하던 톈궁 1호 궤도 상황 보고를 일(日) 단위로 변경해 추적해왔다.

한편 2011년 9월 발사된 톈궁 1호는 중량 8500kg, 길이 10.5m, 직경 4.3m의 규모로, 당시 무인인공위성과 도킹 및 우주인 체류 실험을 위해 제작됐다. 톈궁 1호는 최첨단 우주기술이 모두 집약됐지만, 5년 만에 우주의 쓰레기가 돼 버렸고 국제적인 민폐를 야기하며 2016년 3월을 끝으로 통제력을 상실, 본궤도를 벗어났다.

 

김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제호 코리아데일리
사장:박인환  |  발행인 겸 편집인:김양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  고문변호사 : 백성근 변호사 (경남 창원 소재 백성근 변호사 사무소)
발행소 : 코리아데일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Copyright © 2018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