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유빗,파산에 수사까지 돌입한 해킹문제 배후로 물망위에 오른 대상은?
김민정 기자  |  eeemin2005@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20  07:30: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온라인 커뮤니티

[코리아데일리 김민정 기자]

국내 암호화폐(일명 가상화폐) 거래소 유빗(Youbit)이 해킹으로 파산절차를 진행키로 함에 따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9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이날 오후 3시께 유빗 측이 해킹을 당했다며 신고한 사건을 접수한 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함께 현장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수사관들을 보내 회사 관계자들을 면담하고, 서버 이미징(복제)과 악성코드 유무 확인작업 등을 진행 중이다. 또한 해킹 피해가 확실한 것으로 판명될 경우 북한 해커들이 관여했는지도 수사할 방침이다.

유빗은 이날 오전 4시35분쯤 해킹 피해를 당해 암호화폐 출금 지갑에 손실을 봤다. 손실액은 전체 자산의 17%다. 이날 오후 2시를 기준으로 모든 암호화폐와 현금 입출금을 정지했다. 유빗 측은 “가입한 사이버 종합보험(30억원)과 회사 운영권 매각 등으로 고객들의 손실액은 17%보다 적을 것”이라며 “손실액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해킹에 대해 유빗은 정확한 피해 금액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하지만 비트코인 금액이 4월보다 20배 가까이 오른 점을 감안하면 피해 금액은 최소 수백억 원대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유빗은 지난 4월 해킹으로 55억원 상당(시세)의 비트코인을 도난당해 투자자들이 손실을 봤던 ‘야피존’이 이름을 바꾼 곳이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암호화폐는 금융업이 아니기 때문에 금융위원회나 금감원의 관할 사항이 아니다”며 “일반 회사와 같은 방식으로 파산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손실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다”고 덧붙였다.

KISA 관계자는 “경찰과 KISA 등의 현장 조사에서 해킹 의심 정황이 드러나면 정식 신고 절차를 밟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는 경찰과 KISA의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유빗이 파산절차를 밟을 경우 개인정보 파기 등 절차가 제대로 이뤄지는지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이번 해킹의 배후로 조심스럽게 북한을 점치고 있다. 미국 사이버보안 회사 시큐어웍스는 보고서를 통해 북한 해커들이 비트코인을 훔치려는 시도를 반복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이 비트코인의 익명성과 국제성에 주목해 새로운 외화벌이 수단으로 비트코인에 눈을 돌리고 있다는 것이다. 시큐어웍스에 따르면 북한은 2013년부터 비트코인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실제로 지난 15일 국가정보원은 6월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에서 3만6000여 명의 고객 정보가 유출된 사건, 4월 야피존 해킹 사건, 9월 코인이즈 해킹 사건 등이 모두 북한 소행이라고 설명했다.

유빗 거래소의 파산결정을 접한 네티즌들은" 가상화폐가 안전해도 거래소가 해킹당하면 말짱꽝이구나","그럴리없지만 가상화폐 거래소가 공정하다고 느끼는 이 현상은 누구의 책임인가"," 듣보잡 가상화폐 거래소는 믿어선 안된다"며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불신을 나타냈다.

가상화폐는 사실상 해킹이 불가능하지만 가상화폐를 보관하는 전자지갑은 해킹을 당할 수가 있다. 이번 유빗 거래소 해킹 사건도 전자지갑이 털린 사례다. 신생 가상화폐 거래소는 저마다 높은 수준의 안전장치를 확보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현재 빗썸과 같은 국내 최대 규모 거래소 조차 서버 중단이 잇따르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