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핫스타
서신애, 활짝 핀 꽃처럼 성숙미도 만개? 레드카펫에서의 선보인 그녀의 스타일은?
김민정 기자  |  eeemin2005@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2  19:36: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방송화면 캡쳐

[코리아데일리 김민정 기자]

배우 서신애가 착시 드레스로 주목 받으며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12일 오후 서신애는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석해 몸매가 드러나는 화이트 드레스로 성숙미를 뽐냈다. 가슴이 깊게 파인 V넥에 살색 천을 덧댄 착시 디자인은 이목을 끌기 충분했다. 그는 그동안 아이같은 순수하고 귀여운 이미지와 달리 파격적인 의상으로 레드카펫을 뜨겁게 달궜다.

1998년 생인 서신애는 2004년 광고 모델로 연예계 데뷔했다. 드라마 ‘고맙습니다’, ‘여왕의 교실’, 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 등을 통해 큰 사랑을 받았다. 아역 배우 출신으로 앳된 이미지가 강하지만 성대 연기예술학과에 재학 중인 대학생이다.

한편 서신애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는 게 꽃 같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해당 사진에서 서신애는 머리에 큰 꽃다발을 얹은 채 눈을 감고 미소를 짓고 있다. 서신애는 오똑한 이마와 코, 그리고 날렵한 턱까지 완벽한 옆 라인을 자랑하며 자신만의 매력을 뽐내고 있다. 이 사진을 본 네티즌은 “꽃이 두 개네”, “두 개가 어우러져 하나의 꽃이 되다니”, “올레! 우리 신애 꽃길만 걷자”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제호 코리아데일리
사장:박인환  |  상임고문:명정민/신상현  |  자문위원장:정찬우  |  발행인 겸 편집인:김양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발행소 : 코리아데일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Copyright © 2017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