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인간극장,'마흔인 딸을 지금껏 ‘공주’..얼마나 예쁘길래?
곽인영 기자  |  ikoreadaily@ikorea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2  08:07: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BS1-TV 인간극장 ‘키운 공은 없다지만..’편이 방송되면서 많은 애청자들에게 관심을 끌고 있다.

이번 방송에서는 황혼육아를 자처한 곽철환(64), 서덕순(61)씨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되었다.
   
 

맞벌이하는 딸을 위해 선택한 황혼육아는 관절염이며 우울증 같은 ‘손자병’으로 골병들진 않을까 하는 걱정을 덜어내고 있으며, 부부는 아침저녁으로 무화과 수확하느라 한창 바쁜 나날을 보내는 요즘에도 외손녀 영은(5)이와 소영(4)이 돌보는 일에는 조금의 빈틈이 없다.

돌도 안 된 갓난 아이 둘을 맡아 키우는 동안 아장아장 걷고, 말까지 할 정도로 자란 외손녀들을 보면 그저 신통하다고 한다.

또 다른 즐거움으로 아이 맡겨놓은 죄로 주말마다 어김없이 내려온다는 딸과 사위를 보는 재미가 부부에게는 활력소가 된다.

방송에서는 아침 일찍 무화과 수확을 끝낸 덕순씨는 외손녀들 어린이집에 보낼 준비로 마음이 급하다.

올해 다섯 살, 네 살인 영은이와 소영이는 여자아이 아니랄까봐 옷이며 머리에 관심이 많다.

스물넷에 아빠가 된 철환씨는 남매를 키울 때에도 다정하고 살가웠으며, 곧 있으면 마흔인 딸을 지금껏 ‘공주’라 부르며 애지중지 키운 딸 바보라고 한다.

철환씨는 손녀 바보로 거듭나면서 하루가 다르게 커가는 손녀들 모습을 기록으로 남기느라 바쁘다.

곽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제호 코리아데일리
사장:박인환  |  상임고문:명정민/신상현  |  자문위원장:정찬우  |  발행인 겸 편집인:김양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발행소 : 코리아데일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Copyright © 2017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