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종근당 이장한 회장 사과..싸늘해진 여론..."또 무슨 행동했길래?"
강주찬 기자  |  dailylove@ikorea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4  12:27: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강주찬]14일 갑질 논란에 휩싸인 종근당 이장한 회장이 공식사과를 했지만 여론의 반응은 더욱 나빠지고 있다.

14일 이장한 회장은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종근당 본사 15층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미스러운 일로 사죄하는 자리에 서서 죄송하다"며,“저의 행동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께 용서를 구한다. 머리 숙여 사죄한다. 이 모든 결과는 저의 불찰에서 비롯돼 한없이 참담한 심정이다. 따끔한 질책과 비판을 모두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전했다.

특히 ”깊은 성찰과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 상처받으신 분을 위로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 또한 찾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이러한 사과에도 이장한 회장에 대한 여론이 좋지 않게 나타나는 이유는 사과를 끝나고 난 행동 때문이라고 한다.

바로 이장한 회장이 공식 사과문 발표하곤 기자들의 질문에 응하지 않고 기자회견장을 황급히 떠났기 때문.

한편 13일 제약회사 종근당의 이장한 회장이 운전기사들에게 막말과 욕설을 한 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이 회장의 차량을 운전했던 A씨의 제보로 공개된 녹취록에는 이 회장은 “XXX 더럽게 나쁘네" "XX 너는 월급받고 일하는 X이야. 잊어먹지 말라고" "도움이 안 되는 XX. 요즘 젊은 XX들 빠릿빠릿한데 왜 우리 회사 오는 XX들은 다 이런지 몰라" "아유 니네 부모가 불쌍하다. 불쌍해" 등 인신공격성 발언이 이어졌다.

강주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제호 코리아데일리
사장:박인환  |  상임고문:명정민/신상현  |  자문위원장:정찬우  |  발행인 겸 편집인:김양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편집국장:이성호
발행소 : 코리아데일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한마루  |  Copyright © 2017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