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채널A “먹거리X파일, 착한 물회집은 전국서 단 한 곳 그 집은?
지영은 기자  |  news1@ikorea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6.13  23:53: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대구에 있는 착한 물회집의 물회

[코리아데일리 지영은 기자]

13일 밤 11시 채널A “먹거리X파일에서는 쓰레기 물회를 소개 충격을 주었다.

우리네는 여름철 별미, ‘물회’. 갓 잡아 올린 생선회에 얼음 동동 띄운 육수를 부어 후루룩 마시는 물회는 무엇보다 날 것 그대로 먹는 생선회의 ‘신선함’이 중요하게 생각했기에 전문집 찾는게 무엇보다 중요하게 생각해왔다.

물 회의 주 재료는 싱싱한 횟감, 여기에 아삭한 채소와 살얼음 낀 초고추장 육수를 얹은 화려한 비주얼은 먹기 전부터 침샘을 자극하기에 충분한데… 그런데, 먹거리 엑스파일 제작진이 확인한 빨간 육수 속 진짜 물 회의 실체에 눈을 의심했다.

전국의 수십여 개의 물회 식당을 취재 한 결과, 손님의 눈을 피해 주방에서 은밀히 이루어지는 물회 제조 과정은 경악 그 자체였기 때문이다. 손님이 먹다 남겨 쓰레기통으로 직행해야 할 횟감을 그대로 재사용하는 것은 기본. 비싼 배 대신 배 맛 나는 음료수를 사용하고 정성 들여 직접 만들었다던 물회 육수의 정체는 바로 탄산음료와 첨가물 범벅인 일회용 팩이었다.

이렇게 한 그릇에 만 원이 넘는 비싼 물 회가 손님상에 나가기까지의 과정은 그야말로 무성의 그 자체였다.

때문에 제작진은 착한 물회 찾기 프로젝트를 시작 전국에 있는 수십여 개의 식당을 대상으로 꼼꼼하고 철저한 검증이 이뤄졌다.

긴 여정 끝에 드디어 발견한 착한 물 회를 대구에서 발견할 수 있었다.

자연산 횟감을 사용하는 것은 물론, 재료 선택부터 조리까지 주인장의 세심한 손을 거쳐 완성된 고추장 양념까지. 14년간 한 자리에서 전통의 맛을 지키며 정직하게 만들어 낸 물 회 한 그릇의 이야기를 '먹거리X파일' 카메라에 담아 내 보내 화제다.
 

지영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한결 (이오영 대표 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