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김포국제청소년영화제 'GIYFF마스터클래스:한준희 감독' 열려어린이.청소년과의 심층적인 대화, 비대면으로 진행
이은숙 기자  |  noasfa0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1.25  10:24: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GIYFF 마스터클래스: 한준희 감독’ 현장 (사진=김포시)

김포국제청소년영화제(Gimpo International Youth Film Festival 2021, GIYFF2021)가 어린이•청소년을 대상으로 주최하는 ‘GIYFF 마스터클래스: 한준희 감독’가 성황리에 열렸다.

본 행사는 22일(월) 김포아트빌리지 아트센터에서 16시부터 17시 30분까지 진행되었으며,클래스에 참석한 어린이•청소년과의 보다 심층적인 대화를 나누기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되었다.

GIYFF 마스터클래스: 한준희 감독의 주제는 ‘청소년 영화인에서, 넷플릭스 D.P의 감독이 되기까지’이다.

그는 2014년 영화 <차이나타운>으로 장편영화 감독 데뷔를 하여 올해 탈영병을 소재로 해 큰 인기를 끌었던 넷플릭스 드라마 <D.P>를 연출하며 30대 젊은 감독으로 충무로에 이름을 떨쳤다.

미래에 영화인을 꿈꾸는 청소년들 약 40여명이 마스터클래스에 참석하였으며, 행사는 2부로 나뉘어 진행되었다.

1부에서는 주제를 바탕으롱 한준희 감독의 자전적 경험과 이야기가 녹아든 강의를, 2부에서는 마스터클래스에 참석한 어린이•청소년들의 질문에 질의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준희 감독은 덤덤한 말투로 “사실 재능이라는 것은 그리 중요하지 않다.”란 말로 강연 시작의 문을 열었다.

한준희 감독은 20여년 전 독립영화협의회의 ‘독립영화워크숍’ 수업을 수강한 것을 시작으로 영화의 세계의 발을 내딛었다. 이후 영화 연출부와 각본가로서 영화계에서 차근차근히 활동하며 마침에 감독의 직책에 오르게 되었다.

현재 활동하고 있는 영화 감독들 중 연출부부터 시작하여 감독의 자리까지 오른 감독이 흔치 않아, 그의 자전적 경험은 영화계 입문을 꿈꾸는 어린이•청소년들에게 큰 도움이 되었다.

강연을 수강했던 한 참가자는 “한준희 감독의 강연 중 영화를 바라보는 태도가 가장 인상 깊었다. 영화가 끝나면 또다시 다른 일을 시작할 준비를 한다며 또 한 번의 #1을 적는다고 말씀하셨던 점이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소감을 밝혔다.

이밖에 제4회 김포국제청소년영화제 본행사는 ‘영화전문가와 함께 배우는 영화 읽기의 기본: GIYFF 시네마리터러시캠프(11/21)’, ‘국내수상작 감독과의 대화(11/21)’, ‘해외수상작 감독과의 대화(11/22)’, ‘GIYFF커뮤니티 그라운드: GIYFF를 만드는 시민들(총 5회)’, ‘GIYFF with France, 영화로 만나는 환상의 미술교육(11/21)’ 등 어린이 청소년을 위한 다양한 행사가 기다리고 있다.

 

 

이은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  미디어총괄전무 : 김삼용
영상본부장 : 최상기  |  편집이사 : 김유경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김영생 변호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2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