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핫스타
김준수, ‘발라드&뮤지컬 콘서트’ 2년 만에 대면으로 개최 “12월 17~19일 확정”
정다미 기자  |  dami3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1.17  10:39: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팜트리아일랜드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가수 겸 뮤지컬 배우 김준수가 대면 콘서트로 관객들과 소통한다.

17일 소속사 팜트리아일랜드에 따르면 ‘2021 XIA Ballad & Musical Concert with Orchestra Vol.7’가 오는 12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코엑스 홀 D에서 개최된다.

팜트리아일랜드는 “가수로서는 사랑받는 보컬리스트, 뮤지컬 배우로서는 믿고 보는 배우가 된 김준수의 시그니처 연말 콘서트가 약 2년 만에 다시 오프라인 공연으로 다시 돌아온다”며 “작년 온라인 콘서트로 진행됐던 공연이 이번에는 팬들과 직접 같은 공간에서 소통하며 진행되는 대면 콘서트로 찾아온다. 팬들의 뜨거운 호응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2012년 처음 선보인 김준수의 ‘발라드&뮤지컬 콘서트’는 시그니처 연말 콘서트로 자리 잡았다. 매년 진화하는 특별한 무대 구성은 물론, 풀 오케스트라와 김준수가 올 라이브로 빚어낸 하모니의 향연이라는 찬사 속에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해 김준수는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진행된 ‘2020 XIA Ballad&Musical Online Concert with Orchestra’를 통해 비대면을 넘어 국내외 글로벌 팬들과 실시간으로 뜨겁게 소통한 바 있다.

당시 김준수는 “코로나19로 인해 당연하던 것들 그리워졌다. 관객들과 같은 공간에서 노래 부르는 것이 가수로서 존재 이유인 것 같다”고 의미 있는 소감을 전하며 팬들에게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공연 관계자는 “김준수는 팬들과 직접 대면하여 소통하는 오랜만의 공연인 만큼 세트리스트와 무대 구성 등 그 어느 때보다 연말 콘서트의 준비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오랜만에 개최되는 대면 콘서트인 만큼 같은 공간에서 소통할 수 있다는 기쁨에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팬들의 기대감 또한 더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다가오는 2021년의 끝자락, 오직 김준수만이 전할 수 있는 진한 울림을 담은 감성 발라드와 특별한 뮤지컬 무대로 지친 마음을 위로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되는 것은 물론, 함께 또 하나의 새로운 추억을 써나갈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이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를 전했다.

약 2년 만에 같은 공간에서 팬들과의 뜻깊은 만남을 가질 김준수의 모습에 많은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발라드, OST, 뮤지컬 넘버를 오케스트라와 함께 선보이는 김준수의 이번 공연은 오는 22일 오후 2시, 티켓링크를 통해 단독으로 예매가 가능하다.

한편, 김준수의 연말 콘서트 ‘2021 XIA Ballad & Musical Concert with Orchestra Vol.7’ 오프라인 공연 티켓 예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17일 오후 2시 티켓링크 예매처 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  미디어총괄전무 : 김삼용
영상본부장 : 최상기  |  편집이사 : 김유경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김영생 변호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2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