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삶의 만족도, ‘경제적 어려움’으로 낮아져
김유경 기자  |  kimyk@ikorea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2.09  11:06: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벼룩시장구인구직

[코리아데일리(KD) 김유경 기자] 삶의 만족도에 경제적인 이유가 가장 크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9일 생활밀착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성인남녀 1,638명을 대상으로 '삶의 만족도'를 주제로 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삶의 만족도를 5점 척도(1점 ‘매우 불만족스럽다’ ~ 5점 ‘매우 만족스럽다’) 기준으로 조사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성인남녀의 삶의 만족도 점수는 평균 3.23점으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40대가 3.29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30대가 3.16점으로 가장 낮았다. 또한 여성(3.19점)과 미혼자(3.14점)의 경우 삶의 만족도 점수가 전체 평균(3.23점)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삶에 만족하지 못한다고 답한 이들은 그 이유로 ‘경제적 어려움(42.3%)’을 1순위로 꼽았다. 이어 ‘취업 실패(14%)’ ‘여유시간 부족(11.3%)’ ‘워라밸 불균형(9.5%)’ ‘하고 싶은 일이 없어서(8.7%)’ ‘건강이 좋지 않아서(8%)’ ‘대인관계가 좋지 않아서(3.9%)’ ‘타인에게 인정받지 못해서(2.2%)’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1순위는 ‘경제적 어려움’으로 동일했으나, 2순위에서 차이를 보였다. 20대는 ‘취업 실패(27.8%)’, 30대와 40대는 ‘여유시간 부족(12.1%, 13.6%)’, 50대 이상 응답자의 경우 ‘건강이 좋지 않아서(13.6%)’를 현재 삶에 만족하지 못하는 이유 2순위로 꼽았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우울감과 무력감 등 이른바 ‘코로나 블루’를 호소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실제로 성인 10명 중 8명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삶의 질이 낮아졌다고 답했다.

설문에 참여한 성인남녀의 77%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삶의 질이 하락했다’고 답했다. 삶의 질이 낮아진 가장 큰 이유는 ‘소득감소로 인한 불안감, 우울함(27.9%)’였다. 코로나19로 인해 부득이하게 무급 휴직에 들어가거나 갑작스럽게 퇴사를 하게 되면서 소득이 줄어든 이들이 많은 것으로 보여진다. 이어 ‘취미 문화생활의 제한으로 인한 답답함(25.5%)’도 높은 응답률을 보였으며,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불안감(13.8%)’ ‘(무급휴직, 정리해고 등) 고용 불안감 확대(10.6%)’를 삶의 질 하락의 원인으로 꼽은 이들도 많았다.

삶의 질이 하락한 이유는 연령별로 조금씩 차이를 보였다. 20대의 경우 ‘취미·문화생활의 제한으로 인한 답답함(31.3%)’ ‘소득감소로 인한 불안감, 우울함(20.7%)’ ‘고용불안감 확대(12.7%)’ 순으로 나타났다. 30대와 40대 응답자들은 ‘소득감소로 인한 불안감, 우울함(29%, 29.2%)’을 1순위로 꼽은 데 이어 ‘취미·문화생활의 제한으로 인한 답답함(25.9%, 22.8%)’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불안감(15.5%, 15.4%)’ 순으로 이어졌다. 50대 이상의 경우 ‘소득감소로 인한 불안감, 우울함(42.9%)’을 택한 응답자의 비율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게 나타났으며, ‘건강 악화로 인한 우울함(14.3%)’ ‘취미·문화생활의 제한으로 인한 답답함(11.9%)’ 순으로 집계됐다.

설문에 참여한 성인남녀들은 현재보다는 미래의 삶에 더 큰 기대를 하고 있었다. 조사결과 성인남녀의 미래 삶에 대한 기대감은 5점 만점에 평균 3.63점으로 집계되어, 현재 삶에 대한 만족도(평균 3.23점)보다 높게 나타났다. 미래에 대한 기대감은 20대가 평균 3.67점으로 가장 높았고, 50대 이상 응답자의 경우 평균 3.55점으로 가장 낮았다. 미혼자의 경우 3.55점으로 전체 평균보다 낮게 나타난 반면, 기혼자의 경우 3.73점으로 전체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자녀가 있는 기혼자의 경우 미래 삶에 대한 기대감이 평균 3.77점으로 높게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미래에 대한 기대감이 낮다고 답한 이들 중 77.8%는 미래를 부정적으로 예측하는데 코로나19가 큰 영향을 미쳤다고 답했다.

김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편집 이사 : 김유경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한결 (이오영 대표 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1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