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핫뮤직
(여자)아이들, 온라인 팬미팅 성료 “네버랜드 직접 보지 못해 아쉬워”
정다미 기자  |  dami307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1.09  10:54: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걸그룹 (여자)아이들이 온라인 팬미팅으로 글로벌 팬들과 소통했다.

지난 8일 (여자)아이들(미연, 민니, 수진, 소연, 우기, 슈화)이 온라인 팬미팅 (G)I-DLE OFFICIAL FAN CLUB NEVERLAND 2ND ONLINE FAN MEETING ‘GBC in the NEVERLAND’를 개최했다.

이날 약 140분간 다채로운 무대와 토크, 게임으로 글로벌 네버랜드에게 특별한 시간을 선물한 (여자)아이들은 또 하나의 잊지 못할 추억을 쌓았다.

이번 온라인 팬미팅은 ‘(G)I-DLE BROADCASTING CLUB’을 줄여 만든 타이틀처럼, 방송부로 뭉친 (여자)아이들이 네버랜드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여러 프로그램들을 통해 다양한 모습을 선사하며 팬들을 즐겁게 했다.

멤버 미연과 슈화가 진행을 맡은 ‘GBC TMI가 중계’ 코너에서는 어디에서도 공개된 적 없는 일상의 모습부터 개인 활동, 취미까지 그동안의 근황을 키워드로 알아보며 네버랜드와 소통했고 이어진 ‘아는 언니’, ‘신서유(G)I-DLE’ 코너에서는 두 팀으로 나뉘어 게임을 펼쳐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여자)아이들만의 독보적인 퍼포먼스는 음악 방송인 ‘I-SHOW’와 시상식 ‘(G)RAMMY AWARDS’에서 만나볼 수 있었다.

카리스마 넘치는 ‘What's Your Name’ 무대를 시작으로 지난 온라인 콘서트에서 완전체로 선보여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낸 ‘POP/STARS’, 올 한해 많은 사랑을 받은 ‘덤디덤디 (DUMDi DUMDi)’ 그리고 이번 팬미팅을 위해 특별하게 편곡한 데뷔곡 ‘LATATA’까지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다채로운 무대들로 네버랜드를 완벽하게 사로잡았다.

특히 (여자)아이들은 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OST인 ‘Help Me’와 일본 앨범의 수록곡이자 한국어 버전으로는 최초로 선보이는 ‘For You’까지 오직 이번 온라인 팬미팅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무대들로 네버랜드의 마은을 다시 한 번 녹였다.

이어 팬송인 ‘i'M THE TREND’와 “네버랜드에게 하고 싶은 말”이라고 소개한 ‘사랑해’로 앙코르 무대를 장식했다. 이에 네버랜드는 “아이들 조건없이 사랑해”라는 댓글 이벤트로 화답하며 감동의 순간을 연출했다.

   
▲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여자)아이들은 “오랜만의 팬미팅이어서 무척 떨렸는데 네버랜드와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열심히 준비한 만큼 여러분이 재밌게 봐주셨다면 좋겠습니다. 네버랜드 항상 소중하고 항상 고맙고 항상 사랑합니다”라고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또 “오늘 즐거웠던 만큼 네버랜드의 얼굴을 직접 보지 못해 아쉬운 마음이 큽니다. 네버랜드랑 함께 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생각했는데, 우리의 다음 만남은 직접 만나 함께할 수 있었으면 좋겠고 그런 날이 하루빨리 오길 바랍니다. 저희는 금방 여러분을 다시 만나러 올 거니까 너무 아쉬워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고 전하며 온라인 팬미팅을 마무리했다.

한편, (여자)아이들은 현재 예능, 드라마 등 활발한 개인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편집 이사 : 김유경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한결 (이오영 대표 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1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