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국내마스크제조 업자들 줄도산.... 정부는 대책 없이 팔장만
류재복 기자  |  yjb08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0.31  09:38: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국내 마스크제조 업자들 줄도산.... 정부는 대책 없이 팔장만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기다랗게 들어가는 세 재료가 만나, 1초에 하나씩 '툭'. 처음 본 기계에선, 마스크가 그리 질서 있게 튀어나왔다. 귀에 거는 끈까지 더해지니 완성. 그러자 파란 장갑을 낀 작업자 세 명이 부지런히 마스크를 모았다. 분주해 보였다. 그러나 반대편 작업장은 고요했다. 멀쩡한 마스크 기계들이 멈춰 있었다. 안내하던 마스크 공장의 대표 A씨가 "마스크 주문량이 확 줄어 기계가 놀고 있다"며 설명했다.

"그렇게까지 할 필요가 없다 해도, 먼지 하나까지 막겠다고 '클린룸'까지 도입했는데…"라며 이어진 그의 뒷말이 씁쓸했다. 한때는 잠도 못 자고, 돌아가던 때도 있었다. 지난 29일 오전에 찾은 경기도 파주의 한 마스크 공장 풍경이 그랬다. 둘러보고 나오니, 맘은 복잡한데 가을 하늘은 맑았다. A씨는 담배 한 대를 피우겠다며 불을 붙였다. 한 갑씩 피우던 담배도, 최근엔 두 갑으로 늘었단다. 긴 한숨처럼 담배 연기가 뿜어져 나왔다.

A씨는 올해 4월 말에 사업을 시작했다. 첫 기계를 들여오고, 5월 초순부터 생산해 유통업체에 납품하기 시작했다. 5월과 6월, 그 두 달은 잠도 못 잘만큼 일이 많았다. "쇼핑백을 들고, 너무 많이 찾아왔다"고 황 대표가 회상했다. 잘 되는 걸 보고 계획을 틀었다. 당초 작은 공장을 생각했으나 증설키로 했다. 6월부터는 하루 120만장을 생산할 수 있게 됐다. 10월 기준으론 하루 200만장까지도 만들 수 있게 됐다.

이때부터 주변에선 돈이 된다는 말에 너도 나도 뛰어들었다. 브로커들 말에 현혹된 이들도 많았다. A씨는 "시쳇말로 4~5월엔 100명을 만나면 90명이 사기꾼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UN(유엔)에, 미국 펜타곤에 들어간단 달콤한 말에, 1억장씩 계약한단 말에 넘어가 공장 만드는 이들이 많았다. 코로나19로 본업이 힘들어진 업체들도 그랬다. 본업 외 부업으로 마스크 사업에 뛰어들었다. 기계 값이 비싸지 않고, 기술 장벽도 높지 않아서였다.

중국산 마스크가 30억장 들어왔다 했고, 국내 생산 공장도 늘어나니 '공급 과잉'이 됐다. 국내서 한 주에 생산되는 마스크가 2억장(식약처 추산), 수요는 4000만장이라 1억 6000만장이 남았다. 두 달 전인 8월부터는 체감이 됐다. 주문이 확 줄어, 하루 30만장씩 만들던 마스크가 3만장으로 급감했다. 일하던 직원은 120~130명에서 관리직 20명으로 확 줄었다. 자구책으로 온라인 쇼핑몰을 열어 팔고 있다. 후기가 3000여개에 달할만큼 반응은 좋지만, 그걸론 어림 없었다. A씨는 자신의 '판단 미스'라고 인정했다. 그러나 할 말은 있다고 했다.

국내 마스크 대란이 심했던 3월, 정부는 공급을 늘리기 위해 수출을 막았다. 그때 중국산 마스크가 글로벌 시장을 점령했단 설명이었다. A씨는 "중국 해관총서(한국의 관세청)를 보면, 올해 상반기에 중국이 세계에 수출한 마스크가 387억장"이라 했다. 한 장에 30~40원 남짓, 가격 경쟁력을 앞세워 이미 유통망을 점령했단 거였다. 정부는 최근 들어서야 수출 규제를 풀었다. 그러나 "이미 늦었다"는 게  A씨의 설명이다.

그는 돌연 아마존(Amazon, 미 최대 상거래 사이트) 화면을 켰다. 마스크를 검색했다. 띄워진 화면을 보며 "죄다 중국산 마스크"라 했다. 중국산이 휘저으니, 아마존서 입점 자체를 막았단다. 그러면서 "저희 같은 작은 업체가 아마존과 얘기한다고 될 일이 아니기도 하다"고 했다. 원래 무역회사에 다녔던 그는 누구보다 업계 생리를 잘 알았다. 그러면서 "현 정부 대책은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비판했다.

최근 코트라(KOTRA)가 주최한 'K 방역 엑스포'를 예로 들었다. A씨는 "해외 바이어가 들어와야 하는데, 자기들끼리 북치고 장구쳐봐야 무슨 소용이 있느냐"고 꼬집었다. 참여 업체에 실질적으로 돌아가는 이익은 없단 거였다. 코트라에서 보냈단 '해외 마스크 조사 가격 자료'도 보여줬다. 사우디 아라비아는 얼마, 과테말라는 얼마 등 내용이 빼곡히 담겨 있었다. "중소기업이 해외에서 인·허가 조차 받는 게 쉽지 않다"며 "이런 자료는 소용이 없다"고 그는 한숨을 쉬었다.

정부가 해줄 수 있는 건 실질적 '지원'이다. 해외 코트라 주재원 등을 활용해 인·허가를 돕고, 한국산 마스크 경쟁력을 홍보하는 일이다. A씨는 "K 마스크라 하지만, 해외 시장에선 동아시아에서 온 마스크 중 하나로 본다"며 "큰 장점이 없다"고 했다. 그러니 실효성 있는 지원책이 필요하단 거였다.

세 아이 아빠라서, 어떻게든 잘 돼야 한다는 그의 마지막 말은 이랬다. "기자님, 정말 살고 싶습니다." 뒤이어 그는 또 다른 담배 한 대를 입에 물었다. 이 마스크 공장 주변 10km 이내에서만 네 곳이 문을 닫았단다. 공장 문을 닫으면 15~20억원은 손해라는 그의 뒷모습에서, 무수히 무너지고 있을 또 다른 이들의 상(像)이 겹쳐보였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한결 (이오영 대표 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