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영화
‘도굴’ 박정배 감독, “캐스팅이 원하는 대로 다 이뤄져서 너무 영광이다” 소감
정다미 기자  |  dami307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0.28  16:54: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싸이런픽쳐스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영화 ‘도굴’의 박정배 감독이 주연 배우 이제훈, 조우진, 신혜선, 임원희에 대해 칭찬을 쏟아냈다.

28일 오후 CGV 용산아이파트몰에서 범죄오락 영화 ‘도굴(제공·배급 CJ엔터테인먼트/제작 ㈜싸이런픽쳐스/감독 박정배)’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이제훈, 조우진, 신혜선, 임원희, 박정배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도굴’은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 분)가 전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땅속에 숨어있는 유물을 파헤치며 짜릿한 판을 벌이는 범죄오락영화다. 서울 강남 한복판에 묻힌 조선 최고의 보물을 찾아 나선다는 신선한 이야기와 도굴이라는 특별한 소재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박정배 감독은 “너무 떨리는 순간이다. 배우들도 다른 분들도 처음 보셨을 텐데 잘 보셨을지 모르겠다. 잘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제훈은 “역시 시나리오가 재미있으니까 어떻게 캐릭터들이 살아 숨 쉴 지 궁금했는데 보면서 너무 유쾌했다. 선배님과 많은 배우들과 호흡을 맞췄던 촬영장이 많이 기억에 났다. 흙먼지 뒤집어쓴 것이 고생스러웠지만 재미있는 영화가 나온 것 같아 너무 기분이 좋다”고 밝혔다.

조우진은 “이런 자리가 소중하고 고마워지는 자리다. 영화 잘 봤고 모처럼 재미있고 귀여운 범죄오락 영화가 나오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신혜선은 “영화를 처음 봤는데 너무 유쾌하게 봤다. 저는 참 편하게 촬영을 했구나, 다시 한번 선배님들이 너무 고생하셨구나 생각했다. 티키타카를 잘 보고 나왔다”고 말했다. 임원희는 “배우들이 호흡이 다 잘 맞았다. 코로나19로 지친 여러분에게 위안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이제훈은 남다른 촉과 직감을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 역, 조우진은 자칭 한국의 ‘인디아나 존스’이자 고분 벽화 도굴 전문가 존스 박사 역, 신혜선은 고미술계 엘리트 큐레이터 윤실장 역, 임원희는 전설의 삽질 달인 삽다리 역을 맡아 기상천외하고 짜릿한 팀플레이을 펼친다.

박 감독은 “이 사람이 잘 하겠다는 생각보다는 이 사람이 하면 기대가 되겠다하는 생각으로 캐스팅했다. 원하는 대로 캐스팅이 다 이뤄져서 말이 안 되는 것 같다. 함께 해주셔서 너무 영광이다”며 배우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이제훈은 항상 머릿속에 영화밖에 없는 사람인 것 같다. 무서울 정도로 영화에만 집중하는 모습이다. 좋은 시너지를 받았다. 굉장히 많은 테이크를 갔는데 본인이 더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하는데 그 이상을 계속 뛰어 넘었다. 놀라운 괴물 같은 분이다”고 칭찬했다. 또 “조우진은 존스 박사 역할이 촐랑대고 자뻑도 심하고 자칫 잘못하면 얄미운 캐릭터가 될 수 있는데 사랑스럽게 잘 표현해주셨다. 연기적인 것은 워낙에 다 훌륭하다. 현장에서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도맡아서 배우들, 스태프들 분위기를 띄워준다. 바쁜 스케줄 소화하며 피곤했을 텐데 현장에서는 항상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스태프들을 파트별로 돌아가며 회식을 시켜줬다. 제가 어떻게 스태프들 힘을 북돋울까 생각할 필요도 없이 조우진이 잘 챙겨줬다”고 감사했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신혜선에 대해서는 “딕션이 너무 좋다. 중국어, 일본어 등 외국어를 구사할 때 일본어 선생님이 일본인보다 잘한다고 칭찬을 할 정도여서 인상적이었다”고, 임원희는 “가만히 있어도 존재감으로 모든 것을 다 보여준다. 극중에 엄청난 퍼포먼스가 있는데 큰 역할을 해주셨다. 그 장면 촬영 끝나고 나서 잠자리에 누웠는데 계속 아른거릴 정도였다. 너무 인상적이다”고 감탄했다.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유쾌한 매력을 예고하는 영화 ‘도굴’은 오는 11월 4일 개봉한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한결 (이오영 대표 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