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검찰, 윤석열 검찰총장의 가족 수사에 속도추미애 법무부장관, "성역없는 수사" 강조
류재복 기자  |  yjb08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22  21:45: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검찰, 윤석열 검찰총장의 가족 수사에 속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 "성역 없는 수사" 강조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검찰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가족을 수사하는 데 속도를 내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성역 없는 수사"를 강조한 뒤다. 윤 총장의 장모에게 '소송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옛 동업자를 오는 금요일에 조사할 예정이다. 고발장을 낸 지 6개월 만이다. 윤 총장 장모의 육성이 담긴 2008년 녹음 파일을 보면

[최○○/윤석열 검찰총장 장모 (2008년) : (정대택과 법무사를) 같이 (교도소에) 집어넣었으면, 두 놈이 짜거나 말거나 똑같은 건데. 그래서 이 XX 입 틀어막느라고…그렇게 하는 바람에…]

당초 최씨에게 유리한 진술을 해왔던 법무사가 법정에서 '소송 사기'가 맞다는 취지로 진술을 뒤집었다. 법무사가 그 뒤에도 같은 입장을 유지하자, 불리해진 최씨가 지인들과 대책 회의를 한 걸로 보인다.

2008년 녹음된 2시간짜리 음성파일.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 최모 씨의 목소리가 담겼다. 최씨는 이야기 내내 화가 나있는 듯 했다.

[최모 씨/윤석열 검찰총장 장모 : 재판이라는 게 판사 입만 찾아보고 앉았어. 이놈의 판사가 내가 원하는 말을 해주면 되는데 원하는 말을 안 해주고. '어쨌어요. 저쨌어요' 하면 오장육부가…]

자신의 측근에게 법무사 백모 씨 이야기를 꺼냈다. 백씨는 2005년 법정에서 '소송 사기가 맞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인물이다. 애초에 최씨에게 유리하게 진술했다가, 재판 과정에서 증언을 바꿨다.

[최모 씨/윤석열 검찰총장 장모 : (우리 변호사가) 백OO이를 절대 가까이하지 말라는 거야.]

백씨에 대해 거친 말도 쏟아낸다.

[최모 씨/윤석열 검찰총장 장모 : 이 XX를(법무사) 무혐의로 빼놓고 나니 둘이 짜버리면 내가 곤란한 거야. (백모 법무사와 정대택을 교도소에) 같이 집어넣었으면 두 놈이 짜거나 말거나 똑같은 건데…]

백씨를 회유하기 위해 돈을 준 걸로 추정되는 정황도 나온다.

[최모 씨/윤석열 검찰총장 장모 : 그래서 이 XX(법무사) 입 틀어막느라고 1억5천, 5천… 그러니까 또 정대택이하고 그럴까 봐 1억 주겠다고 (약속)했거든.]

김건희 씨의 본명도 언급된다. 당시엔 윤석열 총장과 결혼하기 전이다. 김씨가 백씨를 찾아갔는데, 일이 잘 안 풀렸다는 취지로 들린다.

[최모 씨/윤석열 검찰총장 장모 : 이 XX(법무사) 싹 그거 해버리더니 나중에 OO이가(윤 총장 부인) 가서 또…]

이 음성파일은 2005년 법무사가 법정에서 진술을 번복한 뒤 3년쯤 지난 2008년 녹음됐다. 당시는 최씨에게 불리한 정황들이 속속 드러나던 때였다.

류재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한결 (이오영 대표 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