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핫뮤직
펜타곤, 온라인 팬미팅 ‘PENTAG-ON AIR’ 성료… 옌안 복귀 암시
정다미 기자  |  dami307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07  11:31: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큐브 엔터테인먼트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보이그룹 펜타곤이 온라인 팬미팅 ‘PENTAG-ON AIR’를 성황리에 끝냈다.

펜타곤(진호, 후이, 홍석, 신원, 여원, 옌안, 유토, 키노, 우석)이 지난 6일 오후 5시 온라인 팬미팅 ‘PENTAGON Official Fanclub UNIVERSE 3rd Online Fan Meeting PENTAG-ON AIR’를 개최하고 약 120분 동안 글로벌 유니버스와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PENTAG-ON AIR’는 팀명 ‘PENTAGON’과 프로그램이 방송 중임을 알리는 용어 ‘ON AIR’를 합쳐 만든 타이틀로 무대 위 프로페셔널한 펜타곤의 모습은 물론 무대 밖의 자연스럽고 친근한 펜타곤의 모습까지 모두 담았다.

펜타곤은 Mnet ‘로드 투 킹덤’ 파이널 경연곡 ‘바스키아’와 첫 정규앨범의 타이틀곡 ‘Dr. 베베’로 팬미팅의 포문을 화려하게 열었다.

멤버들은 “손꼽아 기다리던 첫 단독 온라인 팬미팅이다. 오늘 만을 위해 달려왔는데, 유니버스 정말 보고 싶었다”라며 영어, 일본어, 중국어 등 다양한 언어로 전 세계 유니버스에게 반가운 인사를 전했다.

이어 ‘RUNAWAY’로 강렬한 오프닝을 이어갔고, ‘도망가자’와 ‘SUMMER!’를 선곡, ‘청량타곤’이라는 애칭에 걸맞은 무대로 글로벌 유니버스에게 시원한 청량감을 선사했다.

무대 밖 자연스럽고 친근한 펜타곤의 모습은 이어진 게임, 이벤트 코너에서 만나볼 수 있었다.

멤버 여원이 MC를 맡은 ‘미니 운동회’ 코너에서는 큰타곤 팀과 작타곤 팀으로 나뉘어 게임을 진행, 장난기 넘치고 귀여운 모습으로 팬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두 번째 코너인 ‘펜타곤 : 짤방제작소’에서는 유니버스가 보내준 ‘수제 펜타곤 짤’을 직접 만들어 선물하며 색다른 재미를 더했다.

특히 펜타곤은 오직 이번 온라인 팬미팅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저두요!! (Just do it yo!!)’ 어쿠스틱 버전과 ‘봄눈’의 영어 버전 무대로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또 팬들을 향한 마음을 가사에 담은 ‘동백꽃’ 무대로 유니버스에 대한 고마운 마음과 애정을 전해 감동을 더했다.

   
▲ 사진=큐브 엔터테인먼트

이 날 온라인 팬미팅에는 현재 군 복무 중인 멤버 진호가 실시간 채팅창에 깜짝 등장하는가 하면 멤버 옌안은 온라인으로 공연을 관람해 끈끈한 우정을 자랑하기도 했다. 멤버 진호는 공연 말미 VCR을 통해 유니버스에게 오랜만의 안부 인사를 전하며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펜타곤은 두 번째 미니앨범의 수록곡 ‘예쁨’과 ‘빛나리+봄눈’으로 마지막 앙코르 무대를 장식했다. 앵콜 무대가 진행되는 내내 유니버스는 “펜타곤 영원한 우리의 우주야 사랑해”, “온 우주가 행복한 지금, 펜타곤 오늘도 사랑해 소중해”라는 댓글 이벤트를 진행하며 펜타곤에게 잊지 못할 시간을 선물했다.

펜타곤은 “온라인 팬미팅은 처음이라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너무 즐거운 시간이었다. 앙코르 VCR 때 유니버스가 저희의 이름을 부르는 음성이 나왔는데 울컥했다.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감정이었다. 하루빨리 상황이 좋아져서 유니버스와 직접 만날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라고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또 “유니버스의 소중한 시간을 저희에게 내주셔서 감사드리고, 저희에게 그랬듯 유니버스에게도 오늘이 아름다운 추억으로 기억되길 바란다. 곧 좋은 모습으로 찾아뵐 테니 기대 많이 해달라. 우리 유니버스 정말 사랑합니다”라며 첫 온라인 팬미팅을 마무리했다.

한편, 팬미팅 엔딩 크레딧에는 최근 중국 드라마 ‘아친애적소결벽’을 통해 활동을 재개한 멤버 옌안의 이름이 들어갈 자리에 커서만이 깜빡여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를 본 팬들은 옌안의 복귀를 알리는 것이 아니냐라는 반응을 내놓으며 옌안의 복귀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