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TV방송
주원X김희선 ‘앨리스’, 메인 포스터 공개… 매력적인 스토리·배우 조합
정다미 기자  |  dami307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8.10  16:39: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SBS ‘앨리스’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드라마 ‘앨리스’가 배우 주원과 김희선의 호흡으로 하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꼽힌다.

10일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연출 백수찬/제작 스튜디오S)’ 측이 두 주인공 주원(박진겸 역)과 김희선(윤태이/박선영 역)의 압도적 존재감과 매혹적인 매력이 담긴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여행을 그린 휴먼SF로 오는 28일 밤 10시 첫 방송 예정이다. 매력적인 스토리, 매력적인 캐릭터, 매력적인 배우들이 만나 방송 전부터 2020년 하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뜨거운 화제를 불러 모으고 있다.

이날 공개된 메인포스터에는 밤과 낮, 다른 것 같지만 결국 같은 세상에서 마주 선 채 서로를 바라보는 주원과 김희선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깊은 눈빛, 신비로움과 아련함을 넘나드는 표정으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주원은 극중 선천적 무감정증 형사 박진겸 역을 맡았다. 박진겸은 엄마가 죽은 뒤, 오직 엄마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살아온 인물이다. 그런 박진겸의 눈앞에 죽은 엄마와 닮은 여자 윤태이가 나타난 것. 주원은 김희선을 바라보는 눈빛 하나에 극중 박진겸의 복합적인 감정을 모두 담아내며 믿고 보는 배우의 저력을 과시했다.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하는 김희선은 극중 김희선은 천재 물리학자 윤태이로 분한다. 윤태이는 갑자기 자신의 앞에 나타난 의문투성이 남자 박진겸에게 강렬한 호기심을 느끼는 캐릭터다. 윤태이는 자신을 두고, 죽은 엄마와 닮았다는 남자 박진겸과 함께 특별한 비밀을 풀어나간다. 메인포스터 속 김희선은 자신감 넘치는 윤태이의 매력은 물론, 극중 박진겸을 향한 마음을 오롯이 보여주며 존재만으로도 시선을 압도했다.

특히 주원, 김희선의 완벽한 어울림이 감탄을 자아낸다. 한 명씩 봐도 매력이 넘치는 두 배우가 서로를 마주 보고 있다. 눈부시도록 아름다운 비주얼은 물론 깊이 있는 연기력과 표현력, 풍부한 감정선까지 환상의 시너지를 발휘한다. 찰나를 포착한 포스터 한 장으로 이토록 강렬한 케미를 완성한 주원과 김희선이 본 드라마에서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기대가 모아진다.

여기에 ‘어느 세상에 있든 내가 지켜줄게’라는 카피가 더해져 ‘앨리스’가 지닌 신비로운 분위기에 방점을 찍는다.

‘앨리스’가 소중한 사람을 지키려는 두 남녀의 이야기를 휴먼SF라는 특별한 장르를 통해 어떻게 구현해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신비로운 세상의 문을 열어줄 2020년 하반기 최고 기대작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는 오는 28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