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생활 > 생활정보
[단독] "장지동 '태능숯불갈비'의 맛은 순수 자연의 맛 집이었다"
류재복 기자  |  yjb08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8.08  20:27: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단독] “장지동 ‘태능숯불갈비’의 맛은 

                                순수 자연의 맛 집 이었다”

   
양채옥-홍덕의 부부가 한껏 포즈를 취했다.

최고의 1등 고기, 질 좋은 고기, 100%국내산 고기로

양채옥-홍덕의 부부가 정성으로 손님들 맞아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요즘 같이 코로나19가 쉽사리 정지가 안 되고 장기전으로 오래가다 보니 전에 비해 외식문화가 줄어들고 있고 대신 배달문화가 발전을 하면서 점포를 갖고있는 식당 등 업체들이 울상을 짓고 있다. 그러나 맛좋은 집으로 소문이 났다면 그 집, 그 식당은 계속 단골손님들이 찾기 마련이다.

지난 6일, 기자는 문정동에서 볼 일이 있어 지인들을 만났고 그들과의 식사를 위해 인근 장지동에서 식당가를 돌아보는데 장지역 1번 출구에서 100m가량 떨어진 곳에서 선뜻 [태능숯불갈비] 간판이 보이기에 들어가 자리를 잡았다. 식당 안에는 몇 개의 좌석에서 식사들을 하는 사람들을 보았는데 종업원이 한명도 없이 두 사람 부부만이 일을 하면서 손님들을 맞고 있었다. 아마도 코로나19 불경기로 종업원을 두지 않고 일을 하는 부부였지만 오히려 열심히 일하는 그 모습이 매우 보기가 좋았다.

자리를 잡자 부부중 남편인 양채옥 씨가 “우리 집은 최고의 1등 고기, 질 좋은 고기만을 고집 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양채옥 씨의 아내인 홍덕의 씨도 “우리 집은 100% 순수 국내산 고기만을 고집 합니다”라고 강조를 했다. 그러면서 “우선 돼지갈비를 드셔보세요. 최고의 맛 입니다”라고 말하기에 3인분에 소주2병을 주문했다.

   
 

요즘은 살기위해 먹는 게 아니고 먹기 위해 산다는 말이 유행이 되고 있다. 개인적으로 나이가 먹어가면서 느끼는 거지만 웬지 젊은이들이 북적거리는 곳은 피하고 싶다. 가능하면 정겨움이 느껴지는 곳을 찾게 되는데 이날저녁 기자가 들린 장지동 [태능숯불갈비] 식당이 바로 그런 곳 같아 잘 찾아왔다는 생각이 들었다. 곧이어 주문한 돼지갈비가 나왔는데 순간 흘러간 옛날이 생각이 났다.

지금은 어느새 30대 후반이 된 기자의 두 아들 녀석이지만 어릴 때 유난히도 돼지갈비를 좋아해 태능 쪽 배 밭의 의 태능갈비 원조식당에 데리고 가서 먹인 추억들이 불현 듯 떠 올랐다. 숯불이 들어온 후 석쇠를 올려놓고 윤기가 좌르르 흐르는 갈비를 구워 숯불갈비의 맛을 보니 역시 그 옛날, 그때의 그 맛을 느낄 수 있었다. 함께 나온 밑반찬들도 정성이 깃든 음식들이었다. 반찬들을 하나하나 맛보니 조미료 맛이 없는 자연 그대로의 맛이었다.

또한 주인장인 양 씨가 다양한 밑반찬들, 특히 상추와 깻잎을 계속 채워 주는데서 두분 부부의 포근한 정성어린 인간미를 느낄 수 있었다. 그렇게 신경을 써주는 두 분에게 감사를 느끼면서 기자는 덕분에 아주 편안한 만찬의 시간을 가졌다.

   
 

 

 

 

류재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