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핫포토
[화보] 강동원, 노필터·무보정도 뚫는 비주얼
정다미 기자  |  dami307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10  18:31: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모노튜브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배우 강동원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담은 화보가 공개된다.

10일 유튜브 라이프&스타일 채널 ‘모노튜브’가 강동원의 노필터, 무보정, 특대형 화보를 공개하고 예약 판매를 시작했다. 강동원의 이번 매거진은 396x530mm의 판형으로 A4 용지의 약 4배 사이즈로 제작됐고, 총 40페이지로 구성됐다.

이번 화보는 잡티, 주름, 먼지, 비율, 윤곽선, 어느 것 하나 손대지 않고 오직 있는 그대로의 강동원을 담았다. 최소한의 리터칭조차 하지 않고 포토그래퍼가 찍은 원본 그대로의 사진을 내보내는 건 매거진 업계에서 극히 드문 일.

화보 무드도 인위적인 연출을 최대한 자제해 배우 본연의 매력을 담았다. 블랙, 화이트, 그레이 등 모노톤의 절제된 색감 속에서도 강동원의 색채는 더욱 진하게 피어오르며 화보 장인 수식어를 다시 한번 증명했다.

적당히 쏟아지는 자연광 아래에서 부드럽게 웨이브진 머리와 편안한 포즈, 특유의 덤덤한 표정이 어우러져 그의 일상이 무심히 드러나는 듯 보인다. 슬림한 실루엣부터 오버사이즈까지 다양한 레트로 무드를 통해 강동원만이 소화하고 표현할 수 있는 장점을 엿볼 수 있다.

강동원은 화보 촬영과 유튜브 라이브 방송, 인터뷰도 같이 진행했다.

오는 15일 영화 ‘반도’ 개봉을 앞둔 강동원은 인터뷰에서 ‘반도’를 선택하게 된 이유와 연상호 감독과의 첫 만남, 근황 등을 공개했다.

강동원은 자신이 연기한 주인공 ‘정석’ 캐릭터에 대해 “정석은 인간에 대한 실망감과 염세적인 면이 많은 인물이었다. 영화의 톤앤매너에 맞춰 감정선을 조절하기 위해 연상호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고 전했다.

또 “미래를 위해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 멀리 도약하기 위해 웅크리고 있는 단계”라고 근황을 전했다. 강동원은 “배우로서 17년을 일했고, 앞으로 남은 30~40년을 위해 준비를 하는 것이다. 2004년 ‘늑대의 유혹’으로 신인상을 받았을 때 ‘죽을 때까지 열심히 하겠습니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었다. 여전히 같은 마음이다. 죽을 때까지 연기만 하고 싶다”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지금 나 자신에게 특별히 해주고 싶은 말’에 대해 강동원은 “힘내자. 할 수 있어! 짧게 두 음절로 말하자면, 존버. 지금만 열심히 잘 버티면, 더 잘할 수 있을 것”이라 밝혔다.

또 ‘현재 진짜 하고 싶은데 못하고 있는 것이 있냐’는 질문에 “여행을 가고 싶다. 해외로 가고 싶은 건 아니고 제주도나 부산 정도면 좋을 것 같다. 근데 시간이 없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또 강동원은 지난달 치러진 대학수학능력시험 전국 모의고사 국어영역에 출제된 영화 ‘전우치’ 관련 문제도 직접 풀어보기도. ‘도사 전우치’의 시험 결과는 ‘모노튜브’ 매거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강동원의 특대형 화보집은 10일부터 모노튜브샵에서 예약 구매할 수 있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