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하태경 의원 "괴담꾼 민경욱, 출당 조치 해야" 촉구
류재복 기자  |  yjb08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31  17:19: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하태경 의원 "괴담꾼 민경욱, 출당 조치 해야" 촉구

   
사진=뉴스1 제공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31일 중국 해커 조직이 한국 총선을 조작했다는 민경욱 전 의원의 'Follow the Party(팔로 더 파티)' 주장에 대해 "극우가 아닌 괴담세력"이라고 강력 비판하며 '출당' 조치를 촉구했다.

하 의원은 3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가 총선에서 참패한 이유가 더불어민주당이 싫은데 우리 당을 보니까 더 싫은 사람이 있다는 것 아니냐"라며 "아무리 민주당이 잘못을 해도 우리 당내에 극단적인 비호감 세력을 청산하지 않고서는 지지율이 오르지 않는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윤미향 민주당 의원에 대한 많은 문제점이 나오고 있지만 민주당 대표는 윤 당선인을 감싸지 않나. 민주당에서 등을 돌려 우리 쪽을 보니 더한 모습이 보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 해커의 총선 개입 주장에 대해선 "(해킹 흔적인) 팔로 더 파티는 로이킴이라는 사람이 민 전 의원에게 제보한 것이다. 이 내용은 로이킴이라는 사람이 팔로 더 파티라는 것을 가설에 가설을 넣어 창조한 것"이라며 "(민 전 의원이 조작의 증거라고 제시한) 문자를 조합하면 Follow the Ghost(팔로 더 고스트), Follow the Happy(팔로 더 해피) 등 다른 문장도 나온다. (민 전 의원이) 헛것을 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민 전 의원이 자신의 주장에 동조하는 수학강사에게 국민이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런데) 이 사람의 결론은 가짜라는 것"이라며 "이 수학강사도 자신의 유튜브에서 영상을 내리고, 사과글을 올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 전 의원에게 부탁하고 싶다. 거짓말로 조작된 괴담을 유포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 적어도 본인의 주장에 최소한의 합리성은 있어야 한다"며 "통합당의 성장과 변화, 혁신을 바란다면 민 전 의원도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보라. 자신의 잘못을 고백하는 용기가 진정한 용기라고 생각한다. 민 전 의원의 결단과 용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하 의원은 회견 이후 기자들과 만나 "자유한국당 시절 지만원의 5·18 북한 특수부태 투입 주장에 몇몇 의원들이 동조해서 당이 타격을 입지 않았나"라며 "중국 해커의 총선개입설은 그것보다 더 큰 괴담이다. 여기에 대해서 당이 분명하게 선을 긋지 않으면 엄청난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고 출당 등 조치를 촉구했다.

하 의원은 전날(30일)에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야당 혁신을 위해 우선 당내 괴담세력부터 청산해야 한다"며 "'팔로 더 파티' 하면서 중국 해커가 선거조작했다고 떠드는 괴담꾼 하나 출당 못시킨다면 통합당 혁신은 요원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민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작이라는 증거를 제시한다더니 무엇을 한 것인가. 긴장하고 지켜보던 로이킴이 뻘쭘해 하고 있다. 책임져라. 생각했던 것보다 더 찌질한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민 전 의원은 "다시는 말을 섞지 않겠다. 시간이 있으면 비공개 회의에서 나를 당에서 퇴출하지 않으면 내가 전당대회에서 무엇으로 당선된다고 그대의 입으로 말했는지나 시원하게 밝히길 바란다"라며 "이제 다시 한 놈만 패는 내 본업으로 돌아간다. 조해주(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라고 했다.

다른 글에서는 "하 의원이 주장하길 민경욱 때문에 국민이 통합당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한다. 떨어진 사람이 무슨 힘이 있다고 국민께서 나를 보시겠나"라며 "부정선거나 윤미향 퇴출에는 아무 말 못하고 꼬리치면서 민주당의 예쁜 강아지 노릇이나 하니 열불이 나서 다들 당을 떠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 의원은 "(하 의원) 그대의 뻘짓에 그 속도가 빨라졌을 뿐"이라며 "저쪽 당에 갔다가 들어온 사람들, 번갈아 가면서 왜들 이러시나. 그냥 한꺼번에 떼로 덤비시라"라고 말했다.

류재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