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뉴스 > 월드핫뉴스
美 코로나19 상황... 환자수 50만명 넘고 하루사망자도 2천명대
류재복 기자  |  yjb08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11  23:08: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미국의 코로나19 상황...환자수 50만 명 넘어 하루사망자도 2천명대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은 여전히 심각하다. 확진 환자수가 50만 명을 넘겼고, 하루 사망자 수도 처음으로 2천 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불안해진 주재원과 유학생들은 예정보다 앞당겨 한국으로 돌아오고 있다. 동부 버지니아주의 로튼에 있는 한 이사업체, 창고에 보관된 짐들은 한국으로 갈 것들이다. 컨테이너 두 대 분량이 넘는다.

"침대 매트리스입니다. 피아노도 보이고요. 한 사람 이름으로 상자가 90개 이상 쌓여 있습니다. 자동차도 갖고 들어가죠. 이 정도 수량이면 한 집의 세간 살림을 모두 싸서 들어가는 귀국 이삿짐입니다." 지난 한 달 이 업체에서 한국으로 보낸 이삿짐은 예년에 비해 열 배 가까이 늘었다. 1, 2년 단기 체류로 온 사람들이 예정된 귀국을 앞당겼기 때문이다.

[설지수/범양해운 버지니아 지점장] "원래는 3, 4월은 비수기라 거의 나가시는 분이 없어요. 코로나 사태가 터지고나서 상황이 바뀌어서 사람들이 많이 일찍일찍 들어가시려고 한국에." 미국내 코로나19 상황도 두렵고 혹시라도 걸렸다가 의료 혜택을 제대로 받을 수 있을지, 불안이 크다.

[김선희(가명)/노스캐롤라이나 거주] "여행자 보험으로 왔기 때문에 만약의 경우에 여기서 치료를 받을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해 불안감이 커져서." 장기간 휴교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자녀들을 데리고 미국에 계속 있어야 할지도 고민이다.

[김선희(가명)/노스캐롤라이나 거주] "교육 문제 때문에 미국에서 머무는 의미가 있는데, (아이들이) 학교를 다니고 있지 않다보니 여기서 머무는 의미도 많이 없어져서…" 양이 적은 유학생들의 이삿짐은 택배업체로 몰린다. 이 업체의 미국 내 6개 지점은 요즘 하루에 최대 4톤, 이민가방 170개 분량의 상자를 한국으로 부치고 있다.

[김진/한미우체국택배 대표(버지니아주)] "온라인 수업으로 하기 때문에 한국에 가서 집에서도 할 수도 있다고 해서 귀국을 먼저 하겠다는 고객이 많고." 최근에는 한국보다 확진자가 2배 가까이 많은 캐나다에서도 짐 싸서 한국으로 돌아가는 유학생들이 급격히 늘고 있다.

류재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