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뉴스 > 월드핫뉴스
IMF "코로나위기 언제 끝날지 몰라 불확실성은 계속 높은 수준 유지"영국, 스위스, 멕시코, 브라질, 독일, 미국, 일본, 중국, 이탈리아, 스페인 등 높은 수준
류재복 기자  |  yjb08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07  15:13: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IMF "코로나위기 언제 끝날지 몰라 불확실성은 계속 높은수준 유지"

   
 

영국, 스위스, 멕시코, 브라질, 독일, 미국, 일본, 중국, 이탈리아, 스페인 등 높은 수준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pandemic) 불확실성이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 유행 당시의 3배로, 역대 최고 수준이라고 발표했다.

IMF는 지난 4일(현지시간) 143개국을 대상으로 올해 1분기 말 기준 '세계 팬데믹 불확실성 지수'(WPUI)를 측정한 결과 전 세계 평균 WPUI는 13.46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스가 유행하던 2003년 2분기(4.40)의 3배를 넘고, 에볼라가 발생했던 2015년 1분기(0.63)의 20배 수준이다.

WPUI는 IMF가 1996년부터 발표해온 세계불확실성지수(WUI)의 하위 지수다. WUI는 글로벌 경제 정보서비스 이코노미스트인텔리전스유닛(EIU)의 국가별 보고서에 '불확실성'과 관련된 단어가 언급된 횟수를 텍스트마이닝 방식으로 집계해 IMF가 공표하고 있다.

IMF는 "코로나19와 관련된 불확실성 수준은 전례가 없다"며 "사례가 계속 증가하고, 위기가 언제 끝날지 확실하지 않아 불확실성 수준은 계속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가별로는 코로나19 확산이 상대적으로 늦게 시작된 아메리카와 유럽에서 불확실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이 128.36으로 가장 높고, 스위스(91.73), 멕시코(67.56), 브라질(66.83) 등이 뒤를 이었다. 독일(44.91), 미국(43.57), 일본(42.92), 중국(40.33), 이탈리아(40.07), 스페인(34.03) 등도 높은 수준이었다.

반면 한국은 코로나19에 따른 불확실성 수준이 8.71에 불과했다. 미국·일본·중국 등의 5분의 1 수준이자 평균 WPUI(13.46)보다도 낮은 수치다. 한국의 WPUI는 사스 유행 직후였던 2003년 3분기에 6.40을 기록한 바 있다.

IMF는 "역사적으로 높은 불확실성은 저성장과 긴축 재정 조건의 기간과 일치한다"며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본 나라들에서 이미 경제적 영향이 가시화되고 있는 만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된 불확실성 역시 예외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WPUI의 상위 개념인 WUI도 올해 1분기 392.15로 집계됐는데, 이는 베트남 전쟁(1966년 2분기 200.3), 이라크 전쟁과 사스 발생(2003년 2분기 242.6), 유럽 국가부채 위기(2012년 4분기 272.9), 미·중 무역전쟁(2019년 4분기 371.2)보다도 높은 역대 최고치다.

류재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