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TV방송
<미스터트롯> 임영웅 眞에 등극... 善-영탁, 美-이찬원 대단원 막 내려
류재복 기자  |  yjb08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15  17:29: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미스터트롯> 임영웅이 眞에 등극....善-영탁, 美-이찬원  대단원 막 내려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의 진은 임영웅이 차지했다. 최종 결승에서 문자투표가 진선미의 향방을 가르는 결정적 요인이 됐다. 문자투표 전까지만 해도 1위는 파란을 일으킨 이찬원이었고, 2위가 임영웅 그리고 3위가 영탁이었다. 하지만 문자투표는 결과를 뒤집었다. 임영웅이 진이 됐고 영탁이 선 그리고 이찬원이 미가 됐다.

결과는 충분히 납득될만한 것이었다. <미스터트롯>은 다양한 개성을 가진 출연자들이 유독 많았고 그래서 각각의 기량으로만 성패를 판단하는 건 거의 불가능했다. 대신 시청자들의 취향이 어느 쪽으로 더 기울 것인가가 최종 결과를 가늠하는 잣대가 될 수밖에 없었다.

정통트로트의 맛을 처음부터 끝까지 섬세하고 감성적인 가창력으로 완벽에 가깝게 매 무대를 소화해낸 임영웅에게 최종 우승이 돌아갔다는 결과는 <미스터트롯>이라는 오디션에 시청자들이 진짜 기대한 부분이 무엇이었는가를 잘 보여준다. 그것은 그 많은 퓨전화된 트로트 무대들이 등장하며 트로트의 장르적 확장이 가능하다는 걸 보여줬어도, 결국 이 프로그램의 핵심은 ‘트로트’에 있었다는 것이다.

진선미를 나란히 차지한 임영웅과 영탁 그리로 이찬원은 그런 점에서 <미스터트롯>의 최종 3인방에 적격인 인물이었다. 임영웅이 담담해도 목소리 안에 감성을 담아 듣는 이들의 마음을 울리는 트로트 특유의 힘을 보여줬다면, 영탁은 때론 걸쭉하고 때론 톡 쏘며 때로는 마치 대형가수의 무대처럼(결승무대는 실로 놀라웠다) 트로트에 우아한 품격을 더해주는 카멜레온 같은 트로트의 맛을 선사했다. 이찬원은 이제 신예지만 우리네 민요가락의 흥이 저절로 묻어나는 트로트가 가진 한국적인 맛을 매 무대마다 꺼내 보여 시청자들을 흥겹게 만들었다.

그렇다고 4위에 머문 리틀 파바로티 김호중 같은 출연자의 지분이 없다고 말할 수는 없다. 김호중은 특유의 성악 창법과 트로트 창법을 오가며 다양한 실험을 해오다가 결승무대에 이르러 자신만이 할 수 있는 성악과 트로트가 적절히 퓨전된 색깔을 선보였다. 그건 향후 트로트가 정통의 맛을 지켜나가면서도 동시에 새로운 장르들과의 퓨전을 통해 확장해나갈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었다. 만일 K팝을 잇는 K트로트를 꿈꾼다면 김호중 같은 퓨전의 시도가 좀 더 친숙하게 트로트를 전 세계에 인식시킬 수 있는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동원은 열네 살 어린 나이에 톱5에 들어가는 놀라운 결과를 만들었다. 어린 나이지만 목소리 자체에 담긴 한이 느껴지는 특유의 ‘소울’은 이 이런 트로트 가수가 향후 어떻게 성장할까에 대한 기대감을 주기에 충분했다. 변성기를 잘 거쳐 현재 갖고 있는 그만의 음색을 잘 지켜낸다면 트로트계에 든든한 재목이 될 것이라 여겨진다.

   
 

<미스터트롯>은 그 압도적인 성과가 분명한 프로그램이다. 시청률이 35%(닐슨 코리아)를 넘었고 최종 문자투표수가 700만 건을 넘는 초유의 사태로 우승자 발표가 미뤄지는 웃지 못할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그만큼 최근 대중문화 전반에서 불고 있는 트로트 열풍의 진원지가 된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으로 인해 트로트는 옛 노래라는 선입견과 편견의 틀을 깨고 이제 지금 현재의 세대들 또한 충분히 즐길 수 있는 장르로 서게 됐다.

하지만 <미스터트롯>은 이런 성과가 분명함에도 불구하고 그 과정에서 남긴 미숙함이 큰 숙제로 남았다. 이미 Mnet <프로듀스> 시리즈의 조작 논란으로 오디션 프로그램의 공정성에 대한 요구가 어느 때보다 높아져 있는 상황이다. 그러니 좋은 무대와 훌륭한 출연자들만큼 중요해지는 건 그 과정의 매끄러움이다. 결승전에서 벌어진 투표 결과 발표 연기라는 초유의 사태는 두고두고 뼈아픈 오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최종 결과를 향해 가면서 쏟아진 논란들, 이를 테면 불공정 계약 논란이나 편애설은 물론이고 최종 결과 발표만으로 1시간을 채워 지나친 ‘시간 끌기’ 방송이 아니냐는 비판까지 제작진들은 겸허하고 진지하게 들여다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향후에도 TV조선이 <미스트롯>은 물론이고 <미스터트롯>의 또 다른 시즌을 기획한다면 이번에 드러난 제작과정의 숙제들은 중요한 시행착오들이 될 것이다.

어쨌든 대단원을 마친 <미스터트롯>은 임영웅, 영탁, 이찬원 같은 걸출한 스타들을 배출했다. 그래서 오디션은 끝났지만 이들의 향후 행보가 사뭇 기대되는 대목이다. <미스트롯>이 만들었던 송가인 열풍에 맞먹는 이들의 신드롬을 기대해본다. 그것은 이 프로그램이 촉발시킨 트로트 열풍의 불길을 계속 이어가게 해주는 것일 테니.

류재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