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中 사망한 의사 리원량 어머니, 경찰에 아들의 "죄"해명하라 요구
홍이숙 기자  |  hys838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10  16:23: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中 사망한 의사 리원량 어머니, 경찰에 아들의 "죄"해명하라 요구

 

[코리아데일리=홍이숙기자] 중국 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신종코로나) 확산을 경고했다가 사망한 의사 리원량(李文亮)의 어머니가 아들에게 침묵을 강요한 경찰에 해명을 요구했다.

   
 

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리원량의 어머니는 중국 동영상 플랫폼 리스핀(梨視頻·Pear Video)에 올라온 동영상에서 지난 7일 아들이 사망한 후의 심정을 토로했다.

리원량의 어머니는 "진실이 밝혀지기 전에 내 아들은 한밤중에 우한 경찰서로 불려갔다"며 "그들(경찰)이 우리에게 아무런 해명도 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괜찮을 수가 없다"고 눈물을 흘리며 말했다.

리원량은 지난해 12월 30일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유사한 코로나바이러스 증세가 있는 환자 보고서를 입수해 이를 대학 동창들의 단체 채팅방에 공유했다가 우한 경찰에 불리워 갔댔다. 경찰은 리원량의 경고를 유언비어로 몰아세웠고, 리원량은 지난달 3일 경찰서에 불려가 인터넷에 사실과 다른 내용을 올렸다는 내용의 '훈계서'에 서명까지 해야 했다.

그는 이후 병원에서 환자를 돌보다가 신종코로나에 감염돼 4주 가까이 투병하다 지난 7일 34세의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단체 채팅방에 공유한 자료가 진실이 아님을 증명하라고 해서 경찰서에서 리원량이 서명한  '훈계서'

리원량의 죽음 후 중국 소셜미디어에서는 '우한 정부는 리원량에게 사과하라', '나는 언론의 자유를 원한다'는 글이 잇따르고 있으나 이러한  글들은 중국 당국에 의해 곧바로 삭제되고 있다.

리원량의 어머니는  "과거로 돌아간다고 하더라도 우리는 그의 결정을 지지할 것"이라며 "그것은 아들의 바람이었고, 가족은 그것을 지지해야만 했다. 우한의 상황은 참혹했고, 그는 의사였다"고 말했다.

어머니는 아들의 다정다감한 성품에 대해서도 전했다.

리원량의 어머니는 아들의 다정다감한 성품을 전했다.  "아들은 가족과 동료들에게 친절했다. 동료들이 원하면 대신 야간 당직을 서기도 했다. 대부분 일주일에 한 번씩 야간 당직을 하는 것과 달리 일주일에 두 번이나 당직을 서기도 했다"

리원량의 부모도 아들의 감염 후 신종코로나에 감염됐다.

리원량의 부인인 푸쉐제(付雪潔·32)는 남편의 사망 후 첫 성명을 전날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내놓았다.

푸쉐제는 "남편과 가족에게 보여준 모든 사람의 관심과 사랑에 감사한다"며 "하지만 내가 도움을 요청하는 편지라면서 인터넷상에 퍼진 것 등은 모두 가짜이며, 나는 이러한 요청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리원량의 사망 후 중국 온라인에는 리원량의 부인이라고 사칭해 기부를 요청하는 글 등이 퍼졌으며, 부인 역시 신종코로나에 감염됐다는 소문도 돌았다.

사망한 의사 리원량과의 사이에서 5살 된 어린아들이 있는데다가 오는 6월엔 둘째 아이의 출산을 앞두고 있어서  푸쉐제의 아픈 사연이 사람들의 마음을 더 안타깝게 하고 있다.

푸쉐제는 "나는 정부와 남편이 일했던 병원에서 주는 공식 보상금이나 보험금, 정부가 승인한 자선기관의 기부만 받을 것"이라며 "나의 개인적인 상황에 대해 확인되지 않은 메시지를 퍼뜨리는 것도 삼가 달라"고 호소했다.

 

홍이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  미디어총괄전무 : 김삼용
영상본부장 : 최상기  |  편집이사 : 김유경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김영생 변호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2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