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뉴스 > 월드핫뉴스
신종코로나 대응 고발 中'시민기자 천추스' 6일부터 실종
류재복 기자  |  yjb08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10  08:47: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신종코로나 대응 고발 中 '시민기자 천추스' 6일부터 실종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서 감염 확산 및 당국 대응을 고발해온 시민기자 천추스(34)가 지난 6일부터 실종 상태라고 CNN방송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천추스의 가족은 그가 격리됐다는 당국의 통보를 받았으나 언제 어디로 격리된 것인지는 모르는 상태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처음으로 알렸다가 괴담 유포자로 몰렸던 의사 리원량이 지난 7일 세상을 떠난 가운데 우한 지역 실태 고발을 주저하지 않았던 동갑내기 시민기자의 행방도 불분명해진 것이다.

이날 CNN방송 보도에 따르면 우한에서 비판적 보도를 이어온 변호사 출신 시민기자 천추스가 지난 6일 저녁부터 연락이 끊겼다.

안전을 염려한 친구들과 가족이 하루에도 여러 차례 천추스에게 연락을 취해왔는데 천추스가 전화를 받지 않은 것이다.

중국 동북부 칭다오 지역 출신인 천추스는 우한에 봉쇄령이 내려진 다음날인 1월 24일 도착했으며 병원과 장례식장, 임시 격리병동 등을 돌아보고 촬영한 영상을 온라인에 게시, 우한의 암울한 실상을 부지런히 알렸다.

가족에게는 천추스가 강제 격리에 들어갔다는 경찰의 통보가 왔다. 그러나 언제 어디로 격리된 것인지 등 자세한 설명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 친구는 천추스의 트위터 계정에 천추스 모친의 영상 메시지를 올렸다. 천추스는 당국에 끌려갈 경우를 대비해 자신의 트위터에 로그인할 수 있는 계정 정보를 이 친구에게 남겼다고 한다.

게시된 영상 메시지에서 천추스의 모친은 "온라인의 모든 분, 특히 우한의 친구들에게 아들을 찾을 수 있게 도와달라고,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간청한다"고 호소했다.

천추스의 친구이자 유명 무술인인 쉬샤오둥은 유튜브 라이브방송을 통해 "천추스가 격리라는 이름으로 구금됐다고 당국이 부모에게 알려왔으며 천추스의 모친이 '언제 어디로 간 것이냐'고 물었으나 답변을 거부했다"고 알렸다.

천추스의 트위터 계정 정보를 받아뒀던 친구는 "우리는 그의 안전이 걱정되고 실종 상태에서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다는 점도 걱정된다"고 CNN에 말했다.

앞서 의사 리원량의 사망으로 거센 분노와 비판이 인 상황에서 천추스의 실종은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에서 이목을 끌기 시작했다고 CNN은 전했다.

한 이용자는 "정부가 천추스를 공평하고 공정한 방식으로 대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또다른 리원량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CNN방송은 천추스를 리원량과 함께 '진실의 수호자'라고 치켜세우며 천추스가 우한에서 올린 영상 등을 토대로 그간의 활약을 상세히 소개했다.

천추스는 우한에 도착한 날 "나는 이전에 내가 시민기자라고 밝혔다. 만약 재앙이 있는 전선으로 달려가지 않는다면 내가 무슨 기자겠냐"라고 말하는 영상을 올렸다.

그는 "여기 있는 동안 루머를 퍼뜨리지 않고 공포나 패닉을 조장하지 않겠다. 그러나 진실을 덮지도 않겠다"고 강조했다.

CNN방송은 천추스가 그 이후 우한에서 벌어지는 상황을 알고 싶어 하는 많은 외부인에게 눈과 귀가 되어주었다면서 그의 카메라가 신종코로나로 인한 고통과 절망을 가감 없이 찍었다고 전했다.

고열로 고생하며 입원하려고 며칠을 기다리다 병원 밖에서 쓰러진 사람, 늘어선 임시 병상에서 산소호흡기를 끼고 누운 환자들 같이 신종코로나의 확산 상황을 있는 그대로 전했다는 것이다.

천추스는 1월 30일 올린 영상에서는 "무섭다. 내 앞에는 바이러스가 있고 내 뒤에는 공안이 있다"며 두려움을 토로한 뒤 "살아있는 한 여기서 보도를 계속할 것이다. 죽는 게 두렵지 않다. 내가 왜 공산당을 두려워해야 하나"라고 했다.

그는 칭다오에 있는 부모가 이미 당국의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고도 했다.

천추스는 지난해 8월에는 홍콩에서 격화한 민주화 요구 시위를 보도하러 현장을 찾았으며 폭도들의 시위라는 중국 당국의 설명과는 달리 대부분 평화적으로 시위가 진행됐다는 영상을 웨이보에 올렸다.

그의 홍콩행은 당국의 호출로 급작스럽게 종료됐으며 중국에 돌아와서는 여러 부처에서 조사를 받아야 했다고 그는 이후 올린 영상에서 주장했다.

뒤이어 74만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천추스의 웨이보 계정이 삭제됐다. 그러나 천추스는 작년 10월초 유튜브 영상으로 통해 그의 '컴백'을 알리며 계속해서 목소리를 높이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10월 올린 영상에서는 "표현의 자유는 중국 헌법 35조에 명시된 기본적 시민의 권리"라며 "압박과 방해를 만나더라도 옳은 일이기 때문에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신종코로나 확산을 처음으로 알렸다가 괴담 유포자로 지목됐던 의사 리원량이 해당 바이러스 감염으로 투병하다 지난 7일 세상을 떠나 거센 분노와 비판을 불러일으켰다. 천추스가 당국의 조치로 '침묵'하게 된 상황이 확인되면 중국 내 분노에 기름을 부을 수도 있다.

류재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