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생활 > 여행/레저
여행가기 좋은 곳, 라이라이 타이완
홍이숙 기자  |  hys838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22  15:31: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여행가기 좋은 곳, 라이라이 타이완

   
타외완 롱턴단교

[코리아데일리=홍이숙기자] 라이라이타이완(대표 정준경)이 대만 먀오리현과 타이중을 하루에 둘러보는 ‘먀오리·타이중 일일 버스투어’ 프로그램을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먀오리현의 ‘셩씽역’은 지금도 다소 열악한 교통 환경을 가져 현지인들도 쉽게 찾아갈 수 있는 곳이 아니다. 어쩌면 많은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아 과거 모습을 온전히 간직하고 있는 곳이다. 레일바이크를 타고 셩씽역을 출발하여, 80여 년간 자연 모습 그대로 보존된 롱턴단교에 도착하면 수풀이 우거진 오솔길을 따라 걸으며 롱턴단교의 옛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다시 레일바이크를 타고 셩씽역 기차 마을에 도착하면 100여 년 전 모습이 그대로 남아 있는 ‘셩씽 옛 거리’를 만난다. 이곳에서는 독특한 객가 음식을 즐길 수 있다.


   최근 유명세를 타고 있는 타이중은 무지개마을과 고미습지가 핵심 관광지로 주목받고 있다. 무지개마을에는 재개발 위기에서 마을을 구하기 위한 할아버지의 알록달록 그림 동화가 곳곳에 그려져 있다. 이곳을 걷고 있노라면 마치 내가 동화 속에 들어온 것 같은 기분이다. 고미습지 석양 아래서는 편안한 분위기와 함께, 낭만적인 일몰을 즐길 수 있다.

   일반 대만 여행에서 익숙하지 않은 이름 ‘먀오리’ 교통편이 좋지 않은 탓에 현지인들도 쉽게 방문하기 힘든 곳이다. 이 때문에 1910년대로 떠나는 대만 시간 여행에 가장 적합한 여행지이다. 라이라이타이완은 국내 최초로 대만의 자연 도시 먀오리 투어를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슬로 시티의 여유로움과 고즈넉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동시에 미식 여행까지 체험해볼 수 있다.

   
골목마다 먹을 것도 많은 타이완

   대만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기차마을, 먀오리 ‘셩씽역’ : 셩씽역을 품고 있는 이 기차 마을은 마오리현의 산이향 에 속한다. 산이향은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오래된 철도 유산으로, 2016년 슬로 시티(International Slow City) 인증을 획득한 도시이다. 셩씽역(勝興車站)은 과거 먀오리의 광업이 활발하게 이뤄지던 시절 개통되었다. 10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기차역이나, 현재는 운행이 멈추었다. 오랫동안 사용되지 않은 기차역임에도, 훼손 없이 보존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역을 둘러보면 마치 시간이 멈춘 듯한 느낌을 경험해 볼 수 있다.

    셩씽역 주변에 형성된 ‘셩씽 옛 거리’는 과거에 있던 상점들이 그대로 남아 있다. 옛 거리는 지난 100년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목조 건물이 늘어서 있다. 다양한 기념품을 파는 상점과 이곳의 ‘객가인’들이 만드는 특별한 요리를 만날 수 있다. 객가인들은 미식으로도 유명하다. 객가 또는 광둥어로 ‘하카’라고 불린다. 이들은 한족의 한 일파이며, 중국 평야에서 유래한 문화 집단이다.

   현재는 중국의 광둥성뿐만 아니라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홍콩, 대만으로 널리 퍼져 있다. 객가인들은 들판에서 농사일하는데 많은 에너지가 필요했다. 객가음식은 이런 객가인들의 생활에 맞추어 만들어진 문화다. 이들의 식사는 기름지고 진한 맛과 향이 특징이다. 옛 거리에서는 객가의 전통차로 알려진 레이차 등 다른 곳에서는 접하기 힘든 객가인의 미식 문화를 경험할 수 있다.

대만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 타이중. 마오리현 남쪽 아래 구릉을 따라가면 만나게 된다. 대만의 주요 도시보다 비교적 온난한 이곳은 최근 다양한 방송 및 여행자들의 입소문을 탄 덕에 제2의 타이완 여행지로 손꼽히고 있다. 타이중의 경우 지하철이 없어서 이 버스 여행이 더욱더 제격이다. 타이베이보다 더욱 로컬한 분위기를 즐길 수 있는 타이중의 핫한 두 곳을 이 여행을 통해 여유롭게 즐길 수 있다.

   
타이완 유명 무지개 마을


   작은 마을에 물든 오색빛깔, 타이중 무지개마을 : 황량한 공터 사이. 덩그러니 있는 마을이 오색 빛깔을 뿜어낸다. 이곳에서 터를 잡고 살아온 93세 황융푸(黃永阜) 할아버지. 그는 86세부터 그림을 그리기 시작하면서  어느 날 이 마을에 재개발 계획이 세웠다. 재개발을 반대하는 할아버지는 붓을 들어 자신의 집과 마을의 도로 주변 건물에 벽화를 그리기 시작했는데 지금은  작은 마을전체가  그림 벽화다. 바닥에서부터 담장에 이르기까지, 알록달록하게 물든 색감과 독특한 그림체가 눈에 띈다. 이곳을 걸으며 동화책 속 등장인물들을 만나다 보면, 마치 그림 동화 속에 들어온 듯한 착각이 든다.

   
 유유니 고미습지의 붉게 타오르는 저녁노을

   대만의 우유니, 고미습지 : 노을, 저녁 빛깔, 바람 소리. 타이중 여정을 갈무리하는 이곳, 고미습지는 타이중 사람들이 가장 사랑하는 명소이기도 하다. 드넓게 펼쳐진 갯벌과 습지는 마치 볼리비아의 ‘우유니 소금 사막’을 연상케 한다. 습지 사이 탐방로 길을 지나면, 노을이 비치는 갯벌이 눈앞에 펼쳐진다. 습지 주변을 에워싼 풍차와 황홀한 해넘이는 해가 진 뒤에도 여전히 아름다운 풍경을 보여 준다.

   당신의 드라마가 시작되는 여행 플랫폼 라이라이 타이완은 타이완은 여행, 단 하나에만 오롯이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 여행 플랫폼이다. 2015년 타이완 최초의 버스 투어를 론칭한 이래 핫 플레이스 & 레스토랑 투어, 안전한 숙소부터 엄선된 액티비티까지 최적의 로컬 콘텐츠를 제공한다.

   천혜의 자연을 비롯하여 원주민과 한족 문화가 한데 어우러져 만들어낸 독특한 매력의 타이완의 넓은 스펙트럼을 다양한 콘텐츠에 담아 소개하고 있다. 지금까지 총 8만여명의 한국 여행객, 매해 6만여명의 해외 여행객들이 라이라이 타이완과 함께 타이완 곳곳을 누비며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새겼다. 타이완에 대한 꿈, 타이완에서의 시간, 타이완의 팔색조 같은 매력이 하나 되어 인생의 아름다운 한순간이 될 것을 약속한다. 라이라이 타이완은 여행자의 소중한 시간과 언제나 함께 한다.

홍이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한결 (이오영 대표 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