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TV방송
‘방법’ 엄지원-성동일-조민수-정지소, 소름 유발 캐릭터 포스터 공개
정다미 기자  |  dami307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20  18:30: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tvN ‘방법’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드라마 ‘방법’에 출연하는 배우 엄지원, 성동일, 조민수, 정지소의 캐릭터 포스터 2종이 첫 공개됐다.

‘블랙독’ 후속으로 오는 2월 10일 월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방법(연출 김용완/극본 연상호/제작 레진 스튜디오/기획 스튜디오드래곤)’은 20일 엄지원, 성동일, 조민수, 정지소의 캐릭터 포스터 2종을 공개하며 기대를 높였다.

‘방법’은 한자이름, 사진, 소지품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저주의 능력을 가지고 있는 10대 소녀와 정의감 넘치는 사회부 기자가 IT 대기업 뒤에 숨어 있는 거대한 악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

이날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에서 악에 맞서는 단 하나의 ‘방법’으로 만나게 된 4인방의 한 치 양보 없는 용호상박 아우라와 범접 불가한 포스가 보는 이의 시선을 압도, 이제껏 본 적 없는 초자연 유니버스 스릴러의 탄생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임진희 역을 맡은 엄지원의 캐릭터 포스터에는 열혈 사회부 기자로서의 열정과 집념이 고스란히 드러나있다. 부조리로 가득한 신문을 불태우는 엄지원의 눈빛은 어둠을 꿰뚫을 듯 강렬하다. 특히 “정의를 위해선 원칙.. 그 이상이 필요해”라는 대사는 10대 소녀 방법사와 손을 잡고 베일에 싸인 거대한 악의 정체를 파헤칠 활약과 함께 그가 마주한 사건에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신비로운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백소진 역의 정지소는 “방법해줄게요. 사람을 저주로 죽이는..”이라는 대사로 엄청난 잠재적 능력과 남다른 카리스마를 보여줬다. 사람을 저주로 죽이는 능력을 가진 10대 소녀 방법사로 파격 변신한 정지소의 패기 넘치는 연기에 드라마 팬들의 관심이 뜨겁다.

   
▲ 사진=tvN ‘방법’

이들을 대적할 진종현 역의 성동일 진경 역의 조민수는 다크 포스를 뿜어내며 섬뜩함을 더했다.

입가에 섬뜩한 미소를 띤 채 형형한 눈빛을 빛내는 성동일은 위압적인 모습으로 악이 꿈틀대는 듯하다. 특히 인간의 평범한 얼굴이 지워지고 악귀의 모습이 드리워져 보는 이들을 혼란스럽게 만드는 가운데 “미개한 인간들은 서로를 저주하고 싶어하거든..”이라는 대사는 그의 진짜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며 소름을 유발한다.

조민수는 어둠에 잠식된 서늘한 자태로 소름을 유발했다. 조민수의 날 선 눈빛 위로 얹혀진 “이 방법사 아주 재미있는 신이 붙은 놈이구만..”이라는 대사는 자신을 뛰어넘는 것이라면 모조리 파멸시킬 듯 잔혹 본색을 드러내 10대 소녀 방법사를 위협할, ‘악을 영적으로 보필하는 의문의 여인’의 등판을 주목하게 만든다.

이들을 둘러싸고 어떤 예측불가의 기묘한 스토리가 그려질지, 이들이 어떤 관계로 얽히게 될지 벌써부터 신선한 재미와 흥미를 자극한다. 엄지원, 성동일, 조민수, 정지소가 격돌하는 과정에서 펼쳐질 불꽃 튀는 캐릭터 열전과 나이를 초월한 폭발적인 연기력에 귀추가 주목된다.

‘방법’ 제작진은 “한국 드라마 최초로 ‘방법’이란 소재를 다루고 ‘초자연 유니버스’라는 새로운 시도에 걸맞게 캐릭터 또한 지금껏 본 적 없는 독창적인 매력을 지녔다”며 “이를 엄지원-성동일-조민수-정지소가 자신만의 결로 녹여내며 독보적인 캐릭터로 탄생시켰다. 이들이 벌일 뜨거운 연기 열전과 퍼펙트 시너지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방법’은 총 12부작으로 영화 ‘부산행’을 통해 참신한 상상력, 박진감 넘치는 연출력, 남다른 필력까지 선보였던 연상호 감독이 연출이 아닌 작가로 나서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오는 2월 10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