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핫스타
[화보] ‘드라큘라’ 김준수, 레전드 샤큘의 귀환
정다미 기자  |  dami307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20  16:18: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얼루어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10주년을 맞은 뮤지컬 배우 김준수가 초연부터 함께 했던 뮤지컬 ‘드라큘라’로 돌아온다.

20일 뮤지컬 ‘드라큘라’에서 타이틀 롤인 ‘드라큘라’ 역을 맡은 김준수의 ‘얼루어’ 2월호 화보가 공개됐다.

모던하게 재해석된 뱀파이어라는 콘셉트로 촬영된 이번 화보에서 김준수는 우아하면서도 미묘하게 뿜어져 나오는 섹시미로 여심을 강탈했다. 김준수는 고풍스러운 느낌의 실크 블라우스부터 화려한 패턴의 셔츠와 자켓, 컬러감이 돋보이는 수트 등 다양한 스타일의 의상을 맞춤옷처럼 소화해냈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준수는 초월적인 존재 ‘드라큘라’를 표현하기 위한 자신만의 노하우와 캐릭터를 구축하기까지의 과정 등을 이야기하며 뮤지컬 ‘드라큘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준수는 “드라큘라 같은 초월적인 존재를 표현하면서 가장 어려운 점은 인간이 아닌 캐릭터를 관객들이 납득할 수 있게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초월적인 존재니까 사람이라면 할 수 있는 사소한 실수도 용납이 되지 않을 것 같다. 그래서 무대 위에서 움직임, 걸음걸이, 눈빛, 제스처 하나하나까지 완벽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매 순간 집중하고 신경 써서 연기한다. 특히 몸을 컨트롤하고 사용하는 데 있어 어느 정도 자신감이 있기 때문에 움직임으로 신비로운 캐릭터들을 더 표현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 사진=얼루어

‘드라큘라’ 초연에 이어 삼연에 다시 함께 하게 된 김준수는 “라이선스 뮤지컬이지만, 거의 창작 뮤지컬을 만든다는 느낌으로 재탄생 시켰다. 한국 초연을 준비하면서 연출님이 배우들의 의견도 많이 존중해주고 반영해주셨다. 이제는 뮤지컬 ‘드라큘라’의 한국 버전이 바이블처럼 전 세계 프로덕션에 제안되고 있다고 한다. 그런 작품을 함께 만들었다는 뿌듯함과 자랑스러움이 있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지난 2014년 국내에서 첫 선을 보인 뮤지컬 ‘드라큘라’는 브로드웨이 공연과는 다른, 오디컴퍼니만의 독창적인 프로덕션으로 스토리 라인에 개연성을 더하고 무대 세트도 더욱 화려하게 업그레이드해 호평을 받았다.

올해 뮤지컬 데뷔 10주년을 맞은 김준수는 “사실 지금까지 이렇게 큰 사랑을 받아온 것도 기적이라고 생각한다. 뮤지컬 무대가 너무 절실했기 때문에 더욱 열심히 해왔다. 앞으로의 바람도 기회가 주어진다면 가능한 오래 무대에 계속 서고 싶다”며 뮤지컬 무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뮤지컬 ‘드라큘라’는 수백 년 동안 한 여인만을 사랑한 드라큘라 백작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영원한 삶을 유지하기 위해 흡혈을 하지만,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을 지닌 뱀파이어라는 신비로운 캐릭터를 기반으로 한 흥미진진한 러브스토리. 특히 뮤지컬 ‘지킬앤하이드’, ‘웃는 남자’ 등을 작곡하며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는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의 서정적이고 드라마틱한 음악은 이야기의 감동을 배가시킨다.

죽음을 초월한 세기의 판타지 로맨스 뮤지컬 ‘드라큘라’는 오는 2월 11일부터 6월 7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되며, 예스24, 하나티켓, 인터파크 티켓, 샤롯데씨어터 홈페이지에서 예매할 수 있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