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TV방송
‘아육대’, 550분 파격 편성… 에이핑크·몬스타엑스·세븐틴·ITZY 활약
정다미 기자  |  dami307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6  15:52: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MBC ‘2020 설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오는 설 연휴 아이돌 스타들의 금빛 사냥이 시작된다.

16일 MBC ‘2020 설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연출 최민근)’(이하 ‘아육대’) 측은 “오는 24일 오후 5시 50분, 25일 오전 10시 40분, 27일 오후 5시에 방송을 확정했다. 설날의 복주머니처럼 알찬 즐거움을 선사하고 싶다. 이번 설날에도 ‘아육대’와 함께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아육대’는 550분이라는 파격적인 편성으로 대명절 설날을 장식할 예정이다. 세대와 성별을 막론한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정정당당한 스포츠 경기가 펼쳐질 현장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편성 소식과 함께 네이버 TV를 통해 지난 경기에서의 설욕을 갚기 위한 열정부터 급부상하는 히든카드들의 활약까지 박진감 넘치는 명승부가 담긴 예고 영상 3종이 공개돼 팬들의 관심이 뜨겁다.

공개된 영상에는 에이핑크, AOA, 김재환, 정세운, 하성운, ITZY 등이 금메달을 향한 승부가 담겼다.

지난 추석에서 아쉽게 1위를 놓친 이들의 모습과 함께 “하지만 아직 끝난 건 아닙니다”라는 내레이션은 긴장감을 고조시켰고 이어 더 강력해진 상대들과 루키들의 얼굴이 비춰지며 ‘연패는 없다’는 자막 그리고 “이번 경기 절대로 놓치지 않겠다는 결연한 각오가 느껴집니다”라는 멘트로 진검승부를 기대하게 했다.

또 넘사벽 실력으로 신(神)의 경지에 오른 몬스타엑스, 구구단, 세븐틴, 에이핑크 보미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와 함께 김재환, 정세운, 하성운이 뭉친 솔로 연합, ITZY, 체리블렛, NCT DREAM, 스트레이 키즈 등 신(新)흥 강자들이 등장, 불꽃 튀는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아육대’ 메인 MC로 8년째 활약 중인 전현무가 심사위원 3인 모두가 ‘10점’을 번쩍 들며 새로운 신의 탄생을 알리는 모습에 “‘아육대’ 사상 최고 시청률이 나올 것 같아요”라고 감탄하고 있어 이번 ‘아육대’에 대한 기대를 한껏 끌어올린다.

마지막으로 삼삼오오 뭉쳐 분위기를 즐기다가도 금메달을 향한 의지를 불태우고 팬들과 함께 기쁨을 누리는 아이돌 스타들의 모습으로 ‘아육대’에 대한 기대를 더욱 높였다.

한편, ‘아육대’는 아이돌 가수들이 스포츠 종목에 도전, 땀을 흘리며 정정당당 승부를 가리는 특집 프로그램으로 육상, 양궁, 씨름, 승부차기, 투구, E-스포츠, 승마 총 7개 종목의 경기가 펼쳐진다. 전현무, 슈퍼주니어 이특, 트와이스 다현이 MC를 맡았으며, 경기 중간 재치 있게 상황 중계를 맡는 플로어 MC로는 NCT127 해찬, 모모랜드 주이가 나서 맹활약을 예고했다. 또 코너 MC로 나서는 오마이걸 승희와 우주소녀 수빈이 남다른 케미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