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뉴스 > 월드핫뉴스
여신(女神)이 뭔데? 여신도 예외없다 유학생 무더기 퇴학시킨 우한대학
홍이숙 기자  |  hys838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6  15:46: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여신(女神)이 뭔데? 여신도 예외없다 유학생 무더기 퇴학시킨 우한대학

   
 

[코리아데일리=홍이숙기자] 국내 대학원생에 이어 외국인 유학생에게도 가차없이 칼을 빼들은 중국 우한대학이  학업 태도가 불량하거나 수업을 등한시하는 학생들을 무더기로 학교에서 쫓아냈다. 한때 돈벌이를 위해 유학생 유치에 사활을 걸며 학사 관리에 관대하던 대학들이 잇따라 회초리를 들며 면학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안간힘을 쓰고 있다.

   
중국 맞선 프로그램에 나와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여신'으로 불리는 우크라이나 출신 나탈리아. 중국 우한대 석사를 마치고 박사과정을 밟았지만 잦은 방송 출연에 학업을 등한시 해 퇴학 처분을 당했다.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대는 지난달 29일 공고를 내고 학업 성취도 불량과 학교 규정 위반 등의 이유로 92명의 유학생에 대해 퇴학 처분을 내렸다. 제때 등록하지 못하거나, 등록금을 내지 않거나, 사전 승인 없이 수업을 빼먹거나, 시험에 불합격하는 등 사유는 각양각색이다. 창장일보 등 중국 매체들은 학교 관계자를 인용, “교육의 질을 높이고 학교의 수준을 유지하기 위해 규정에 따라 내린 조치”라고 16일 전했다. 우한대는 ‘등록금을 내지 않거나 수업에 20시간 이상 불참하는’ 학생을 제적 처리할 수 있다.

   
 

   퇴학당한 유학생 중에는 우크라이나 출신 유명 방송인 나탈리아(乔丽娅)도 포함돼 있다. 중국 장쑤(江蘇)TV의 인기 맞선 프로그램 ‘장난사절(非誠勿擾ㆍ중국판 러브 스위치)’에 출연해 수려한 외모로 일약 스타덤에 오르며 팬들 사이에서 ‘여신(女神)’으로 불리는 여성이다. 그는 2013년 우한대에서 석사학위를 받은 뒤 이어 박사과정을 밟고 있지만, 잦은 방송 출연과 대외 활동에 밀려 학업을 등한시했다가 도중에 학교를 그만두게 됐다. 우한대에는 120개국에서 온 3,300여명의 유학생이 다니고 있다.

   중국 후베이성에 있는 우한대. 최근 외국인 유학생 92명에 대해 엄격한 학사관리를 적용해 무더기로 퇴학 처분을 내렸다. 이 학교에는 120개국에서 온 3,300명의 유학생이 다니고 있다.

  중국 대학이 이처럼 달라진 건 교육부의 관리 강화방침 때문이다. 중국 교육부는 지난 7월 “대학들은 중국의 규제와 법, 캠퍼스 규율과 안전 수칙에 대해 유학생들에게 제대로 알리고 규정을 위반한 경우 엄중 처벌해야 한다”며 “중국 학생과 동일한 기준으로 교육과 시험에 임해야 한다”고 천명했다.

   
 

  당시 중국 지린(吉林)대가 외국인 유학생에게 ‘모닝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특혜 논란이 불거져 중국 학생들이 역차별에 불만을 쏟아내던 차였다. 올해 들어 연변(延邊)대 136명을 포함해 중국 전역의 석ㆍ박사과정 수백 명이 학업 부실을 이유로 퇴학 당하는 등 대학원생에 대한 학사 관리도 한층 엄격해지고 있다.

홍이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