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칼럼
경자년 새해 --우리는 꿈과 희망을 일구어 내야한다
홍이숙 기자  |  hys838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31  14:09: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경자년 새해 --우리는 꿈과 희망을 일구어 내야한다

   
 

[코리아데일리=홍이숙기자]  경자년 새해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2019년도 새해의 기원과는 달리 언제부터인가 뿌연 미세먼지가 숨 막히게 하늘을 뒤덮고 정치적 갈등들이 착한 국민의 마음에 어둠이 내린다 .

우리 사회가 격한 갈등으로 치닫고 있다 . 좌우 갈등 세대 간의 갈등 청소년들의 헬 조선 논란 OECD 1 위의 자살률 그리고 이혼 등이 더욱 마음을 아프게 한다 .

한 번도 경험하지 않았던 나라 , 공감과 연민 공허한 꿈이 되어 헤맨다 . 서로 난폭한 언어폭력이 도를 넘는다 . 뭐 그리 원수가 되었는지 하늘을 찌를 듯 적대와 증오가 싸늘한 겨울을 더욱 우울하게 찬바람이 돈다 . 오직 우리 편이어야 직성이 풀리고 내 말을 듣는 사람이라야 정의로운 동지로 착각함이 더욱 깊어가고 있다 .

자기 성찰이나 공감능력은 더욱 멀어지고 인간다운 정이나 공동체의 아름다운 마음들은 폐허가 되어가고 있다 . 그러나 어둠은 사라지리라 .

우리겨레는 꿈을 잃지 않았다 . 일제치하의 36 년의 황폐함에서 국가 멸렬의 위기를 그리고 6.25 의 동족상쟁의 처참한 그야말로 하늘 , 땅 , 천하가 폐허가 되었다 .

맥아더장군의 말대로 한국은 백년 이상의 긴 암흑기를 예측하며 희망을 잃었던 그 속에서 우리는 질긴 생명의 새싹을 틔워 냈다 .

우리도 다시 잘살아보자고 허리띠를 졸라매며 한강의 기적을 일구고 경제대국으로 아시아와 세계로 새로운 민주주의와 한류열풍으로 동방 (東邦)의 빛을 발하고 있다 .

미래학의 세계적 권위자인 짐데이토 교수가 말하는 대로 한국은 미래사회의 세계 중심국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예언하고 있다 .

그 증거로 K-POP, BTS 그리고 한국인의 과학능력을 꼽고 있다 .

오늘의 어둠의 밤이 지나가고 동방의 밝은 해가 떠오름이다 . 경자년 새해를 맞이하며 우리 마음에 꿈과 희망을 일구어 내야한다 . 우리 조상들의 원초적 공동체 정신 두레정신 품앗이가 바로 함께하는 홍익문화 (弘益文化 )임을 우리의 시대정신 (時代精神 )으로 우리 국민정신으로 스스로를 깨워야한다 .

도산 안창호 선생은 우리 가운데 인물이 없는 것은 인물이 되려고 힘쓰지 않기 때문이다 . 인물을 탓하기 전에 인물 될 공부를 하지 않는가 ? 그대가 나라 사랑을 하는가 ?

그렇다면 그대먼저 건전한 인격자가 되라 . 그렇다 누굴 탓하기 전에 자신의 인격 (人格 )을 그리고 대의 (大義 )를 깨워야 한다 . 상호공존의식 서로 소통하고 융합하는 평화의 마음으로 스스로 하나가 돼야 한다 .

우리의 삶이 현재와 미래로 늘 이어지지만 오늘을 축복하고 희망의 미래를 열어야 한다 . 우리 국운이 상승하는 시대가 우리 속에 함께 하기 때문이다 .

경자년에 동방의 빛이 세계의 빛으로 나타남이 바로 오늘이요 , 지금 여기서 이기 때문이다 .

글  원영진

 

 

홍이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