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아찔한 추락사고--문이 열리고 엘리베이터는 없고...
홍이숙 기자  |  hys838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30  10:09: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아찔한 추락사고--문이 열리고 엘리베이터는 없고...

   
 

[코리아데일리=홍이숙기자] 며칠전 중국 貴州의 한 아파트단지에 사는 남성은 30층에서 엘리베이터를 타기 위해 버튼을 눌렀다.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자 별생각없이 발을 내딛는 순간 이 남성은 그만 아래로 추락하고 말았다. 문이 열리고 그 자리에 있어야할 엘리베이터가 없었던 것.

절체절명의 순간, 이 남성은 잽싸게 와이어를 붙잡았고 자칫 추락사할 뻔한 아찔한 위기를 모면할 수 있었다.

이 남성이 스스로 보낸 구조신고를 받고 구조대가 당도했을 무렵, 두 팔에만 의지해 와이어에 매달린 이 남성은 체력 방전으로 8층까지 미끌어져 내려온 상태였다. 구조대가 구조를 위해 움직이는 동안에도 이 남성은 계속해서 미끌어졌다. 구조대는 5층 엘리베이터 문을 열고서야 20분동안 와이어에 매달려있던 이 남성을 구할 수 있었다.

이 남성은 구조된 직후 "잽싸게 와이어를 붙잡았기 때문에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면서 "행운스럽게도 한 손에 장갑을 착용하고 있었기 때문에 줄을  단단히 잡고 있을 수 있었고 휴대폰 신호가 터졌기 때문에 구조요청을 할 수 있었다"면서 가슴을 쓸어내렸다.

 

홍이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  미디어총괄전무 : 김삼용
영상본부장 : 최상기  |  편집이사 : 김유경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변호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1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