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뉴스 > 월드핫뉴스
세계 최초의 세포면역치료 약물.中상하이서 생산
홍이숙 기자  |  hys838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23  11:53: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세계 최초의 세포면역치료 약물, 中상하이서 생산

   
 

[코리아데일리=홍이숙기자] 세계 최초로 승인받은 세포면역치료 약물이 중국상하이 푸싱제약(复星医药)에서 생산한다고 19일 펑파이신문(澎湃新闻)이 전했다.


18일 푸싱제약의 자회사인 푸싱카이터(复星凯特)의 세계 최초 CAR-T 산업화 생산기지가 상하이 장장혁신약 산업기지(张江创新药产业基地)가 정식으로 가동된다.


이 생산기지는 약 10000평방미터의 규모에 GMP 기준에 따라 설계, 건조, 관리될 예정이다. 수십개의 생산라인에서 동시에 CAR-T제품을 제조할 수 있다. 현재 이곳은 완공이 된 상태로 설비 테스트 및 시 생산에 들어간 뒤 2020년에 대량 생산에 들어간다.


푸싱카이터는 푸싱제약그룹과 미국 Kite Pharma 합작회사로 지난 2017년 4월 상하이에 둥지를 틀었다. 같은 해 푸싱카이터는 Kite Pharma로부터 세계 최초로 승인 받은 비호지킨 림프종 치료용 CAR-T 세포약물인 Yescarta(FKC876)를 들여와 중국에서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2019년 1월 장장과학성 건설 관리 사무처의 지원 사격으로 산업화 생산기지를 건설할 수 있었다.


CAR-T세포 치료제(Chimeric Antigen Receptor T cell Therapy)는 키메릭 항원 수용체 T세포를 조작해 암세포만 찾아 유도탄처럼 공격하도록 만든 혈액암 치료제이다. 최근 종양 면역 치료 분야에서 가장 핫 한 연구 방향이기도 하다. 지난 2011년 미국에서 급성 백혈병이 재발한 소녀가 이 요법으로 치료를 받아 세계 최초로 CAR-T 요법 임상환자가 되었다. 이미 혈액암 분야, 즉 백혈병이나 림프종 등에서 만족할 만한 치료 효과를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리서치기관인 Coherent는 2018년부터 2028까지 전세계 CAR-T 세포 면역 치료 시장은 연 평균 46.1%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당분간 북미시장이 전체 세포 면역 치료 시장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유럽 시장이 2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홍이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