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생활경제
韓國화장품 대신 日本화장품 뜬다
홍이숙 기자  |  hys838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7  15:05: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한국 화장품 대신 일본 화장품 뜬다

[3년간 中國시장 1위를 지켰던 한국 화장품, 일본화장품에 밀려 2위로]

   
중국서 뜨고 있는 일본 화장품

[코리아데일리=홍이숙기자]  요즘 中國에선 일본 화장품 브랜드 'SK-II'의 피테라 에센스가 한국 화장품 '후' 비첩 자생 에센스를 위협하고, 일본 '나스'의 말린 장미색 립스틱이 한국 '라네즈' 연분홍색 립스틱을 맹추격하고 있다.

  글로벌 업계에서는 "'잠자는 거인'이던 J뷰티(일본 화장품)가 중국에서 드디어 눈을 떴다" "트렌디한 아이템으로 주목받았던 K뷰티(한국 화장품)에 이어 기본에 충실하면서도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한 J뷰티의 시대가 돌아왔다"는 등의 평가가 나오고 있다.

   중국을 달궜던 K뷰티 열풍이 J뷰티 공세에 밀리고 있다. 지난 3년간 중국 수입 화장품 시장 1위를 지켜오던 한국은 올해 일본에 1위 자리를 빼앗길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무역 통계 업체인 '글로벌 트레이드 아틀라스(GTA)'는 "일본산 화장품의 대중(對中) 수출액이 올해 1월부터 10월 말까지 24억6881만달러(약 2조9300억원)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고 12일 밝혔다.

  한국산 화장품 수출액은 24억3369만달러(약 2조8900억원)로 2위로 떨어졌고, 3위는 18억547만달러(약 2조1400억원)어치를 수출한 프랑스가 차지했다.

  시세이도는 중국 소비자에게 가장 인지도가 높은 J뷰티 기업이다. 중국에서 24브랜드를 판매하고 있는데, 매출액의 절반 이상이 SK-II, 클레드포 보테, 시세이도 같은 프리미엄 브랜드에서 나온다. 시세이도는 지난해 중국 매출이 전년 대비 32.3% 성장했다. 이에 올해 초부터 중국 본사 체제를 강화하고, 4000억원 가까운 마케팅 비용의 상당 부분을 중국 시장에 집중했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올 들어 중국과 일본은 서로를 '영원한 이웃 나라'로 칭하며 외교 관계에 순풍이 불고 있다"며 "방일 중국인도 급증하는 등 경제 교류가 활발해지면서 J뷰티가 급성장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일본 화장품 중국시장 2년만에 두배로 껑충

  지난 3년간 중국의 수입 화장품 시장은 폭풍 성장을 거듭했다. 올해 10월 말까지 중국의 전체 화장품 수입액은 96억7597만달러(약 11조4900억원)로 연내 100억달러 돌파가 확실시 된다. 지난 2017년 연간 수입액 51억3103만달러를 기록한 지 2년 만에 전체 파이가 2배로 커졌다.

  GTA 조사에서 일본과 한국 화장품 대중 수출액은 격차(3512만달러)가 작았지만, 성장세는 큰 차이를 보였다. 일본은 지난해보다 34.8% 올랐고, 한국은 14% 성장하는 데 그쳤다. 톱5 국가 가운데 한국만 10%대였고, 일본을 포함한 나머지 국가(프랑스 39.8%·미국 43.4%·영국 61.1%)는 30% 이상 성장했다.

홍이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