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文대통령, 故구자경 유족에 조의 전해
류재복 기자  |  yjb08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5  15:07: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文대통령, 故구자경 회장 유족에 조의 전해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14일 숙환으로 타계한 LG그룹 2대 경영인 고(故) 구자경 LG 명예회장의 장례식이 차분한 추모 분위기에서 치러지고 있다.

15일 서울 한 대형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빈소에는 비공개 가족장으로 조용하고 차분하게 치르겠다는 고인과 유족의 뜻에 따라 조문은 범LG가 구씨 일가와 동업 관계였던 허씨 일가, 일부 정·재계 인사에 한해 받고 있다.

이날 낮 12시께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빈소를 찾아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위로를 유가족에게 전했다.

김 실장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고인께서는 한국 전자·화학 산업의 기틀을 다지셨고 특히 강조하신 정도경영과 인화·상생의 기업 문화는 미래에 우리 기업들이 나아가야 할 길을 밝혀주셨다"고 높이 평가하면서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오전 고 구자경 명예회장에 대해 "이 땅에 산업화의 기틀을 만들었던 선도적인 기업가였다"고 기리는 추도사를 발표하고 직접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도 오전에 빈소를 다녀갔다.

김쌍수 전 LG전자 부회장, 노기호 전 LG화학 사장 등 고인과 함께 근무했던 전 LG 경영진이 빈소를 찾아 고인을 기렸다.

전날에도 일부 LG그룹 원로들과 구자열 LS그룹 회장,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허태수 GS그룹 회장 등이 조문했다.

유가족들이 조화도 사양해 도착한 조화들을 모두 돌려보내고 있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와 LG 임직원과 GS 임직원 일동, 구자두 LB인베스트먼트 회장, 구자원 LIG 명예회장, 구자열 LS 회장 등 조화만 받아 빈소에 놓였다.

장례식장 앞에 설치된 가림막에는 '차분하게 고인을 애도하려는 유족의 뜻에 따라 조문과 조화를 정중히 사양한다'고 적힌 천막이 덮였다.

장례식장 안내 전광판과 홈페이지 안내에 구 회장 부고는 모두 빠져있다.

전날부터 외부인들의 조문과 조화를 공식적으로 받지 않으면서 일부 조문객은 빈소에 들어가지 못하고 가림막 앞에서 예를 갖춰 고인을 기린 뒤 발길을 돌렸다.

정·재계에서 고인에 대한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페이스북에 "회장님께서 1980년대 정부서울청사 인근 허름한 식당에서 일행도 수행원도 없이 혼자 비빔밥을 드시는 소박한 모습을 몇차례나 뵈었다. 그런 풍모가 국민의 사랑을 받는 기업을 키웠다고 생각한다"는 추모글을 올렸다.

전날 전국경제인연합회, 한국경영자총협회, 대한상공회의소가 일제히 애도 논평을 낸 데 이어 이날 한국무역협회도 "구 회장께서는 우리나라 핵심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힘쓰며 우리나라가 선진 산업국가로 진입하는 기초를 닦은 존경을 받는 기업인이셨다"고 밝혔다.

빈소는 고인의 차남으로 상주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과 구본식 LT그룹 회장, 동생 구자학 아워홈 회장, 손자 구광모 LG 회장 등 소수 직계 가족들이 전날부터 지키고 있다.

장례는 4일장으로 치러지고 발인은 17일 오전이다.

고인의 유해는 화장 후 안치될 예정이며 비공개 가족장 방침에 따라 장지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구 회장은 전날 오전 10시께 숙환으로 별세했다. 지난해 5월 장남인 구본무 회장을 먼저 떠나보낸 지 1년 7개월 만으로 구본무 회장은 화장 후 곤지암 인근에서 수목장으로 영면했다.

류재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