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현직 판사가 내연관계 유지... 정직 2개월 징계 받아
류재복 기자  |  yjb08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1  15:42: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현직 판사가 내연관계 유지... 정직 2개월 징계 받아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3년 넘게 다른 여성과 내연 관계를 맺어오고, 이를 의심하는 아내와 실랑이를 벌이다 상처를 입힌 현직 법관에게 대법원이 정직 2개월의 징계 처분을 내렸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은 지방에서 근무하는 A판사에 대해 지난달 21일 정직 2개월 징계 처분을 내렸다. A판사는 배우자가 있음에도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다른 여성과 내연 관계를 유지하고, 이를 의심하는 배우자와 실랑이를 벌이던 중 10일간 치료가 필요한 상처를 입혔다는 이유로 징계를 받았다.

아울러 지난 2016년 8월부터 2018년 2월까지 소속 재판부에서 심리 중인 사건의 소송대리인들과 11차례에 걸쳐 골프 모임을 한 점도 징계 대상에 포함됐다. 대법원은 "법관으로서의 품위를 손상하고, 법원의 위신을 떨어뜨렸다"고 사유를 밝혔다.

대법원은 또 음주운전을 한 법관, 판결문을 외부에 유출한 법관에 대해서도 각각 징계 처분을 내렸다. B판사는 지난 5월 혈중알코올농도 0.163%의 술에 취한 상태에서 경기 수원 한 아파트 앞에서 약 3㎞ 가량 차량을 운전해 징계 대상이 됐다. 대법원은 B판사에 대해 감봉 2개월 징계 처분을 내렸다. 

C판사는 지난해 8월 변호사인 배우자의 부탁을 받아 판결문 3건을 검색한 뒤 이를 배우자에게 보내 준 것으로 파악됐다. 대법원은 C판사가 업무상 알게 된 개인정보를 누설하고, 형사사법업무에 종사하는 사람으로서 직무상 알게 된 정보를 누설했다며 견책 처분을 내렸다. 

대법원 법관징계위원회는 소속 법원장의 청구 등에 따라 회의를 열고 징계를 결정한다. 법관에 대한 징계 처분은 법관징계법상 정직과 감봉, 견책 세 종류로 규정돼 있다.

 


류재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20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