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핫뮤직
악동뮤지션, 가온차트 10월 월간차트 3관왕 쾌거… ‘음원 최강자 증명’
정다미 기자  |  dami307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7  17:25: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YG엔터테인먼트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듀오 악동뮤지션(AKMU)이 가온차트 월간차트도 휩쓸며 음원 최강자임을 입증했다.

7일 가온차트를 운영하는 사단법인 한국음악콘텐츠협회는 “악동뮤지션의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가 10월 월간 디지털차트, 다운로드차트, 스트리밍차트에서 1위를 차지해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고 밝혔다.

지난 9월 25일 발매된 정규 3집 ‘항해’ 타이틀곡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는 가온차트 40주차부터 43주차까지 주간 디지털·스트리밍차트 정상을 차지하며 올해 첫 4주 연속 2관왕 기록을 세우기도. 또 39주차와 40주차 주간 다운로드 차트에서도 1위에 오른 결과, 국내 대표 공인 음악 차트인 가온차트 10월 3관왕의 주인공이 됐다.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는 가온차트뿐 아니라 멜론, 지니, 올레, 네이버, 소리바다, 몽키3 등 각종 음악사이트 월간차트까지 싹쓸이 했다. 특히 수많은 음원 강자들 사이에서 멜론 일간차트 1위만 누적 30일을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이는 올해 현재까지 멜론 최장 기간 1위 기록인 것.

음원 발표 한 달이 넘은 지금 시점에도 차트 최상위권을 꾸준히 유지 중인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가 어떤 기록 행진을 이어갈지 세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가온차트 월간 앨범차트에서는 지난 10월 14일에 발매된 슈퍼주니어(Super Junior)의 ‘Time_Slip - The 9th Album’가 365,751장의 기록으로 월간 앨범차트 1위에 올랐다.

아티스트의 글로벌 인기를 직관적으로 확인해볼 수 있는 월간 소셜차트2.0에서는 4개월 연속 ‘방탄소년단’이 1위를 이어가고 있으며, 2위는 ‘TWICE (트와이스)’가 차지했다.

44주차(2019.10.27~2019.11.02) 가온차트는 MC몽의 ‘인기 (Feat. 송가인, 챈슬러)’가 디지털차트, 스트리밍차트에서 각각 1위, 다운로드차트는 태연 (TAEYEON)의 ‘불티 (Spark)’가 1위를 차지했으며, 앨범차트는 몬스타엑스의 ‘`FOLLOW` : FIND YOU’가 1위에 랭크됐다.

이날 발표될 가온인증 앨범 부문에서 세븐틴 ‘3RD ALBUM `An Ode`’앨범이 트리플 플래티넘(Triple Platinum) 인증을, TWICE ‘Feel Special’은 플래티넘(Platinum) 인증을 받게 된다. 스트리밍 부문은 케이윌(K.Will) ‘내 생에 아름다운 - 뷰티 인사이드 OST Part.4’, 엔플라잉(N.Flying) ‘옥탑방’, ITZY(있지) ‘달라달라’, 잔나비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 태연(TAEYEON) ‘사계(Four Seasons)’가 플래티넘(Platinum) 인증을 받는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