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TV방송
‘우아한 가’ 임수향, 찰떡 캐릭터로 연기력+시청률 모두 잡아 ‘믿보배 등극’
정다미 기자  |  dami307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8  11:42: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FN 엔터테인먼트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배우 임수향이 대체 불가능한 연기력과 미모로 인생 캐릭터를 완성했다.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극본 권민수/연출 한철수, 육정용/제작 삼화네트웍스)’ 지난 17일 방송된 16회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16회 시청률은 MBN 8.5%(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 드라맥스 1.6%(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로 도합 10.1%를 달성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MBN 개국 이래 최고 시청률 기록을 세웠다.

임수향은 극 중 15년 전 ‘살인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는 재벌 상속녀 모석희역을 맡아 전에 볼 수 없었던 신선하고 매력적인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임수향은 모석희와 100%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찰떡 캐릭터를 만났다는 호평을 받았다.

역대 가장 어려운 캐릭터였다고 말했던 임수향은 섬세한 눈빛, 정확한 딕션, 완벽한 애티튜드의 완벽한 삼박자로 역대 최고의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매력을 끌어올렸다. 임수햠은 재벌가 상속녀 모석희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표현해 내기 위해 장면 하나, 대사 하나에 고민의 고민을 거듭하며 완벽을 기했다고.

특히 임수향은 15년 전 살인사건으로 인해 마음속 깊이 간직해온 외로움과 슬픔을 섬세한 감정연기로, 한제국(배종옥 분)에게 맞서 진실을 파헤치는 당당함을 임수향만의 강렬한 걸크러쉬로, 한 팀인 허윤도(이장우 분)와의 케미 역시 코믹과 진지함을 넘나드는 뛰어난 완급조절 연기로 다양하게 표현해냈다.

시청자들은 임수향이 짜릿하고 통쾌한 복수를 날릴 때는 응원을, 극도의 분노와 상처로 눈물을 터트리는 장면에는 함께 공감대를 형성하며 ‘우아한 가 앓이’에 빠졌다.

임수향은 매 회 강렬하고 짜릿한 어록과 명장면으로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이끌어 냈다.

3회에서는 ‘마약의 덫’에 빠트려 사과를 받아내려는 검사 주태형(현우성 분)에게 굽히지 않으며 “내 버킷리스트 중 하나가 감옥 가보는 거였어. 그래서 너무 기대돼”라고 당당히 맞선 뒤, “게다가 물 빠진 옥색 쿨톤 수의가 엄청 잘 받을걸? 난 예쁘니까!”라는 여유있는 모습으로 한 방 먹였다. 품격 있고 우아하게 부패한 권력에 맞서지만 호송차 안에서 두렵고 무서운 마음을 혼자 이겨내는 숨겨진 모습 역시 완벽하게 표현해냈다.

또 10회에서 모석희는 위자료를 아끼기 위해 기획된 ‘스캔들 치부 기획’에 당해 쫓겨나기 직전인 백수진(공현주 분)을 유일하게 변호했다. 모석희는 남편이자 방관자인 MC차남 모완준(김진우 분)을 향해 “염치가 없으면 최소한 매너라도 있어야 할 거 아니야. 올케가 모욕 받으면 오빠가 모욕 받는 거랑 같은 거야. 그게 공감능력이지. 하다못해 바퀴벌레랑도 6년을 살면 감정이 생기는 거 아니야? 아니, 사람은 맞니?”라며 일갈해 공감 100%의 시원한 쾌감을 선사하며 드라마 시청률 경신의 일등공신으로 활약했다.

‘우아한 가(家)’의 또 다른 볼거리였던 임수향의 패션과 스타일링 역시 연일 화제가 되었다.

임수향은 비비드 컬러의 과감하고 화려한 ‘재벌 상속녀 룩’을 시작으로, 시그니처인 레드 컬러의 시폰 원피스로 ‘피카소의 장례식’을 최고 명장면으로 만들어내며 ‘모석희 룩’의 정점을 찍었다.

특히 임수향은 수의, 한복, 캐주얼부터 클럽룩까지 모든 패션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워너비 비주얼 끝판왕’을 완성했다.

경찰, 킬러부터 풋풋한 대학생까지 다양한 장르에서 변화무쌍한 캐릭터들을 연기해왔던 임수향은 이번 ‘우아한 가(家)’를 통해 몸을 아끼지 않는 열연과 완벽한 연기력으로 다시 한 번 돋보이는 존재감을 선보였다.

진정성과 공감성 가득한 연기, 믿고 보는 시청률 제조기, 모든 스타일을 소화할 수 있는 배우로 세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임수향의 다음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