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아이돌 라디오" 지코는 더블 타이틀곡 사람에 대해서 오롯이
최현진 기자  |  jisook675@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3  05:07: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MBC

[코리아데일리=최현진 기자] 최근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고 ‘THINKING Part.1’을 발매한 지코는 “데뷔 8년 만에 첫 정규앨범을 발매하게 됐는데 아직 ‘part.2’가 남아서 섣불리 만족하기는 이르다”면서 “‘part.2’는 머지않아 곧이어 나올 예정”이라고 또 한차례의 돌풍을 예고했다.

지코는 더블 타이틀곡 ‘사람’에 대해서 “오롯이 내 생각에 초점을 맞추고 그것을 담아내려고 노력했다. 스스로를 관찰자의 시점으로 바라보고 내 생각을 살펴보며 나온 곡”이라고 소개했다.

덧붙여 지코는 “아이유는 앨범을 들어보면 모든 곡들을 관통하는 하나의 주제가 있다. 그 톤을 유지하면서 처음부터 끝까지 풀어나가는 방식이 부럽다. 작사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뛰어나신 것 같아 본받고 싶다”며 팬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MINO의 ‘겁 (Feat. 태양)’에 관해 지코는 “후렴구가 계속 시간이 지나도 아른거리고 ‘내 곡이었으면’ 할 정도로 완성도 있게 나왔다. 작업했을 당시 내가 24살이었는데 ‘어떻게 이런 걸 만들었을까’ 싶고 옛날의 내가 부럽기도 하다”고 말해 ‘천재 아티스트’ 다운 면모를 뽐냈다.

지코는 작사에 참여한 블락비 ‘Toy’의 작업 비하인드를 처음으로 밝히기도 했다.

“‘Toy’를 글자로 쓰면 사람이 눈물을 흘리는 모양이다. 장난감을 우는 모습에 비유해 ‘사랑이 장난이라고 생각하면, 나를 이용해도 좋을 정도로 너를 사랑한다’는 접근을 했다”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더해 구구단 세정의 ‘꽃길 (Prod. By ZICO)’은 “많은 분들이 가사가 좋다고 언급해주신 곡”이라면서 “30분 만에 곡을 만들어야 했던 상황이라 평소에 은연중에 생각했던 것들이 나왔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지코는 마지막으로 “올해 들어 팬들과 조금 소통을 하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팬들의 응원에 힘이 완전 솟는다”면서 팬들을 향한 고마움을 전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최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