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유시민 "검찰은 지금 조국 3족을 멸하는 수준으로 가고있다" 비판
류재복 기자  |  yjb08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9  10:00: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유시민 "검찰은 지금 조국 3족을 멸하는 수준으로 가고있다" 비판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8일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 "증거인멸 대책회의 등 터무니없는 얘기가 검찰에서 나오는 것을 보니 검찰이 급하구나, 막 던지는구나 생각했다"며 "뭔가 되게 없는지 (검찰이) 다시 웅동학원으로 갔다. 조국 3족을 멸하는 수준"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오후 '알릴레오' 유튜브 방송에서 조 장관 배우자인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를 도운 한국투자증권의 김모 프라이빗뱅커(PB)의 육성 인터뷰를 최초 공개했다. 김씨는 앞서 정교수와 함께 동양대 연구실에서 컴퓨터를 들고나와 논란의 중심에 선 인물이다.

유 이사장은 "윤석열에 김PB 인터뷰를 헌정하고 싶다"며 "귀하가 (검사들에게) 보고받았을 때와 느꼈던 김PB 모습과, 오늘 증언으로 받는 느낌과 어떻게 다를지 들어보라. 총장에 보고가 심각하게 오염되거나 왜곡될 가능성을 윤 총장이 알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김PB를 자기 쪽 참고인으로 생각한다. 수사에 매우 잘 협조하는 사람. 그런데 결코 검찰 측에 유리한 참고인이라고 믿기 어렵다"며 "검찰이 별건 수사를 하고 있는데, 사모펀드를 가지고 정교수를 묶지 못하는구나라는 느낌이 많이 들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PB는 유 이사장과 인터뷰에서 자산 관리 과정에서 일상적인 부분에도 자연스럽게 관여할 수 밖에 없으며, 정경심 교수가 5촌조카인 조범동씨에게 속은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김 PB는 "저에게서 돈이 빠져나가는 것이지만, 4~5년 동안 모신 고객이니, 친척이란 사람이 들떠있고, 확정적인 이야기를 해서 본능적으로 이상하다고 알았다"며 "그런데 친척이니 그 선을 넘지 못했다"고 말했다.

김PB는 이 문제를 알아보기 위해 조씨 회사에 직접 전화를 걸어 투자문의를 했으나 거절당한 경험도 전했다. 그는 "사모펀드 문제가 났을 때 조범동씨가 도망갔는데, 이것은 100% 돈 맡긴 사람의 돈을 날려먹었기 때문"이라며 "사기꾼이라고 입증한 것. 사기꾼이라고 생각하면 이것은 단순한 문제"라고 주장했다.

그는 과거 KBS와 인터뷰를 했는데, 그 내용이 보도되지 않았고 도리어 실시간으로 검찰에 인터뷰 내용이 전해졌다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김PB는 조 장관이 '도와줘서 고맙다'고 언급한 것이 논란이 된 점에 대해서도 "2014년부터 3~4번 만났는데 그때 항상 그 말씀을 해주셨다"고 일축하고 "기자들 전화를 안 받으니 'PC 교체해 고맙다'고 기사가 나가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인터뷰하고 (검찰에) 들어왔는데, 검사 컴퓨터 대화창에 인터뷰 내용이 뜬 것을 우연히 봤다"며 "검찰이 무리한 수사를 하든, 내 인권이 탄압되든 검찰에 수사 반항을 불러일으켜 본인 생각을 밀어붙이게 하는구나(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제가 반박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하드디스크 교체 의혹에 대해서도 "없애려고 했으면 이미 다 없앴다"며 "검찰에서 가져오라고 했을 때 바쁜데 이런 것을 왜 가지고 오라고 하지. 감이 없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저를 마치 '고영태'인 것처럼 말해서 열이 받았다"며 "권력형 비리로 보는 것 자체가 문제다. 저를 마치 나쁜 사람을 내부고발하는 것처럼 얘기했다. 가서 욕을 해주고 싶을 정도로 말이 안 되는 얘기"라고 강조했다.

이에 유시민 이사장은 "오늘 김PB 증언을 들려드리는 이유는, 나중에 재판이 열리면 김PB가 증언하고 검찰 진술을 토대로 한 뉴스들이 가짜라는 것이 드러날 텐데, 이를 언론이 보도하지 않을 것"이라며 "김PB 증언을 들으니 이정도로 검찰과 법조기자들이 유착돼 있나. 놀랐다"고 말했다.

류재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