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TV방송
‘슈돌’ 이동국-오남매 재시·재아·설아·수아·시안, 1534일 만의 졸업
정다미 기자  |  dami307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7  10:50: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전북 현대 모터스 소속 축구선수 이동국과 오남매가 ‘슈퍼맨이 돌아왔다’와 작별한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298회가 ‘너와 함께라면 할 뚜 이따’라는 부제로 꾸며져 지난 6일 저녁 방송됐다. 이번 부제는 언제나 ‘할 뚜 이따’를 외치며 시청자들에게 희망을 안겨준 시안이가 직접 써서 더욱 의미를 더했다.

이날 동국 아빠와 오 남매 재시, 재아, 설아, 수아, 시안이는 지난 4년을 돌아보며 ‘슈돌’에서 마지막 추억 만들기에 나섰다. 아이들을 꿈꾸게 하고, 도전하게 하는 동국 아빠의 면모가 돋보이는 회차였다.

먼저 오 남매의 둘째 재아가 4년 전 아빠와의 테니스 게임 설욕전을 치렀다. 4년 전과 훌쩍 달라진 재아의 테니스 실력은 동국 아빠를 놀라게 만들었다. 아빠에게서 배운 대로 꿈을 향해 계속 노력해 온 재아는 이날의 승리를 바탕으로 또 한 번 앞으로 나아갈 것을 다짐해 랜선 이모, 삼촌들의 엄마 미소를 유발했다.

이어 동국 아빠와 시안이는 2년 전 시안이가 너무 어려서 못 탔던 패러세일링에 도전했다. 빠르게 달리는 보트에 시안이는 떨며 무서워했지만 그런 시안이의 뒤엔 늘 그랬듯 동국 아빠가 있었다. 어느 때처럼 ‘할 뚜 이따!’를 외친 시안이는 아빠와 함께 패러세일링을 타고 무사히 하늘로 올라가며 ‘슈돌’에서의 마지막 도전을 마쳤다.

이처럼 오 남매는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에게 ‘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동국 아빠는 아이들이 꿈을 향한 발걸음 중 위기에 부딪히고, 두려워할 때마다 뒤에서 묵묵히 이를 응원하고 격려했다. 덕분에 아이들은 포기하지 않고 나아가는 도전정신을 배웠다.

동국 아빠와 시안이가 갈치를 먹으며 제주의 마지막 밤을 즐길 때, 수상한 메뉴들이 나오며 이들의 마지막도 재미있는 장난으로 마무리됐다.

언제나 새로운 이벤트로 서로에게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줬던 동국 아빠와 오 남매. 재시, 재아와 설아, 수아는 4년 전 동국 아빠가 오 남매를 위해 처음으로 만든 소시지 달걀 피자를 만든 것에 이어 오남매가 ‘슈돌’에서 함께 한 시간 ‘1534’가 적혀있는 케이크를 들고 나왔다.

이와 함께 2015년 7월 26일 쑥스러운 첫인사부터 지금까지의 추억들을 되짚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언제나 듬직했던 재시, 재아와 장난꾸러기 비글자매 설아, 수아. 그리고 순수함으로 감동을 안겨줬던 막내 시안이까지. 기쁠 때나 슬플 때나 함께하며 자라나는 아이들의 성장은 랜선 이모, 삼촌들에게도 감동을 안겼다.

‘슈돌’과 함께한 1534일의 시간 동안 초보 아빠 동국도 진정한 슈퍼맨으로 거듭났다. 또 슈퍼맨 만든 또 한 명의 슈퍼맨 동국 아빠의 아버지가 보낸 영상 편지도 뭉클함을 자아냈다. 특히 아버지의 “난 여전히 꿈이 없다. 너의 꿈이 곧 나의 꿈이기 때문이다”는 말은 동국 아빠는 물론 시청자들에게도 슈퍼맨의 의미를 생각하게 만들었다. 이에 더해 마지막 인사를 전하던 중 흘린 동국 아빠의 뜨거운 눈물이 시청자들도 눈물짓게 만들었다.

동국 아빠와 오남매는 지난 4년 동안 시청자들의 일요일 저녁 힐링을 책임졌으며 특히 시안이가 모래 구덩이에 빠졌던 영상은 유튜브 기준 3억 뷰를 돌파하며 ‘슈돌’ 역사의 전설로 남았다.

오남매 가족은 ‘슈돌’을 졸업하지만 이들이 선사한 웃음과 감동은 시청자의 마음에 길이 남을 것이다. ‘슈돌’을 졸업하고 새롭게 나아가는 오 남매 가족을 향한 응원도 계속될 전망이다.

한편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