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총장님, 왜 그러셨습니까!" 윤석열에게 편지 보낸 부천지청 검사
류재복 기자  |  yjb08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30  12:54: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총장님, 왜 그러셨습니까!" 윤석열에게 편지 보낸 부천지청 검사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에 반대하며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지난 주말 서울 서초동에서 열린 가운데, 한 현직 검사가 관련 의혹 수사를 지휘하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지원사격했다.

장모 인천지검 부천지청 검사(40·사법연수원 36기)는 30일 오전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 올린 '총장님, 왜 그러셨습니까!'란 제목의 글에서 "힘센 쪽에 붙어서 편한 길 가시지 그러셨느냐"며 반어적으로 안타까움을 표했다.

장 검사는 "임명권자로부터 엄청난 신임을 받아 총장까지 됐는데 그 의중을 잘 헤아려 눈치껏 수사했으면 역적 취급을 받지 않았을 것"이라며 "지난 정권 때도 정권눈치 살피지 않고 국가정보원 댓글수사 하다가 여러 고초를 겪었으면서 또 다시 어려운 길을 가려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적었다.

그는 "이리 엄정히 수사하지 않았다면 특수수사는 살리고, 검찰개혁에 반대할 만한 이유가 없어 보이는 총장이 검찰개혁에 저항한다는 오명을 쓰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헌법정신과 법적 절차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하려는 총장 때문에 검찰개혁을 원하는 많은 구성원들까지도 검찰개혁 저항세력으로 몰리게 되지 않았냐"고 말했다.

장 검사는 여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윤 총장과 자유한국당과의 '내통설'을 겨냥, "지지율도 높고 총장을 신임하는 여당쪽과 내통하는 게 더 편하지 않느냐"며 "세살배기 아이들도 조금이라도 힘 센 사람 편에 서는 게 자기에게 유리하다는 것을 다 아는데 총장은 왜 그런 의혹을 받느냐"고 했다.

조 장관이 자택 압수수색 당시 현장 검사와 통화한 사실이 야당발로 폭로되며 '수사개입' 논란이 일자 더불어민주당이 제기한 검찰과 야당 간 내통 의혹을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조 장관 일가 수사에 관해선 "신임 장관은 진정한 검찰개혁 적임자로 평가받아 임명된 분인데 가족들이 기소되거나 장관이 의혹을 좀 받으면 어떠냐"며 "그 어여쁘고 귀한 자녀 대학 좀 잘 보내려한 것인데 뭐가 그리 큰 잘못이냐"고 비꼬았다.

조 장관과 관련한 이른바 '가족펀드' 의혹에 대해서도 "가진 돈과 아는 정보가 많아 사모펀드 같은 곳에 투자해 쉽게 돈 좀 불리면 어떠냐"고 했다.

이어 "검사는 나름 고위직 공무원으로 국민 혈세로 적잖은 월급을 받는데 요행을 바라선 안된다며 복권 한 장 안 사는 분도 있던데 그것도 틀린 것 같다"며 "당첨될지도 모르는 복권을 살 게 아니라 좀 더 가능성있는 사모펀드 공부를 제대로 해보는 게 맞을 것"이라고 적었다.

장 검사는 조 장관에 대해 "장관이라고 밝히며 수사검사에게 피의자 남편으로 전화하는 등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의 실현불가능성을 제대로 보여주는 분임에도 검찰개혁 적임자라 하는데, 틀림없이 총장이 모르는 검찰개혁을 위한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분일 수 있지 않겠냐"고 꼬집기도 했다.

또 "총장 덕분에 앞으로 후배검사들은 살아있는 정권 관련 수사는 절대 엄정하게 하면 안 된다는 것을, 수장 관련 수사는 신속히 해서도 안 되고 적당한 인원의 수사인력으로 제한해 압수수색 장소도 적당히 구색맞춰 몇 군데만 해야 하는 것을 절실히 배웠다"며 "(앞으로는) 지금의 총장처럼 비난받지 않을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장 검사는 "앞으로 후임 총장이나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특수수사처장 등은 제대로 된 정치적 감각을 지닌 참다운 정치검사로 탄생해 국론을 분열시키지 않을 테니 참으로 다행"이라면서 "이같이 총장이 가는 길과 달리 가고자 하는 것이 법치주의 국가이고, 헌법정신에 맞는 것이긴 한 것이냐"고 반문했다.

류재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대기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Copyright © 2019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